자유시장경제론자 MYPI

자유시장경제론자
접속 : 2964   Lv. 53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 명
  • 전체 : 54459 명
  • Mypi Ver. 0.3.1 β
안녕하신지요?
[기본] 오늘 인천공항 가서 가장 무서웠던 게 (14) 2017/12/13 PM 06:20

제가 단지 공항에 갔을 뿐인데

 

KT에서 여행갈 거면 로밍하라고 해외로밍 문자 메세지가 왔습니다.

 

순간 소름이 돋더라구요...

 

전 이제까지 해외여행은 가본 적도 없고, 스마트폰 GPS기능도 항상 꺼두는데

 

사람 개인정보라는 게 참 부질없구나 싶었습니다.

신고

 

술잔에담긴별    친구신청

gps 랄꺼 까지두 없고
KT 통신사 쓰시면 기지국으로 바로 잡하니까용...

루리웹-1589288192    친구신청

어케알았을까요 ㄷㄷ
공항안에 있는 사람에게 무작위로 뿌리는걸까요

블러드쏘냐    친구신청

인청공항근처 기지국에서 신호받는사람에게 뿌리는거겠죠 ''ㅋ

아루피!    친구신청

외국에는 흔한건데요.

몰에 들어가면 문자가 상점 별로 막 옴

노바    친구신청

그쪽에서 통신망 잡으셔서 그런거 아닌가요?

ㅡ_-]す~    친구신청

소름끼치는 일이지만 로밍안하고 출국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나중에 요금 분쟁나는 것보단 안내문자로 예방하는거죠

포켓풀    친구신청

그냥 그 근처 기지국 지나면 뿌리게 되어있겠죠 ㅎㅎ

K_crash    친구신청

첫번째 분 말씀하신대로 기지국/중계기 수신 위치로 대략적인 위치정보 확보가 됩니다.

아르미드    친구신청

요즘은 기지국 기반으로 통신사들이 문자보내요 ㅎㅎ 인천공항 근무자인데 출근할 때마다 로밍하라고 문자오는..

헤스티아겨드랑이    친구신청

재난문자 같은거랑 비슷하지않을까요?

m-snake    친구신청

천둥 번개가 신의 분노라고 두려워 하던 옛 사람들이 생각나네요.

나멜리아    친구신청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게요 좀 쌘 아스가르드인의 권능일 뿐인데 말이죠.

Wing-Zero    친구신청

해외나가면 귀신같이 외교부 문자오실탠대 2번 놀라시겠내

TESTRUN    친구신청

그냥 기지국 기반 정보에요 ㅎㅎ
[기본] 백수는 백수백수하고 울다가 (5) 2017/12/13 PM 04:22

그쳤습니다.

 

내일부터 호텔 프런트로 근무합니다.

전직장에서 단맛쓴맛 다 보고 못해먹겠다 싶어서 나왔는데

 

딱히 대단한 스펙은 아니라서 한 네달 강제로 놀다가

 

수습 신입으로 출근하게 됐습니다.

 

야간 근무도 있고, 출퇴근비도 비싸고, 시간도 오래 걸리긴 하지만,

 

그래도 퇴근 시간, 휴무가 확실하다는 게 가장 매력이 있네요.

 

호텔이 많이 박봉이긴 하네요. 결혼은 꿈도 못 꿀 것 같긴 한데, 부모님은 모실 수 있겠죠 뭐....

 

이제 내년에 서른이 되는만큼, 최선을 다해야 하겠죠.

신고

 

레벨62    친구신청

이제 서른인데 이제 시작입니다.

김전일    친구신청

백수백수하고 우는 건 본인 한 명으로 충분합니다
취업 축하드려염

달나라시민2호    친구신청

우왕 멋지다

소년 날다    친구신청

'호텔리어'시군요. 서비스업인만큼 힘드시겠지만, 언제나 용기 잃지 마시길 바랍니다. ^^

화이팅!!

도미너스    친구신청

20대라 금방 취업하시네요.
무능력한 30대는 웁니다...
취업 축하합니다.
[기본] 참...... 기술의 발달이란...... (14) 2017/07/31 PM 06:27

방에서 스마트폰으로 유튜브 후방주의 영상을 보는데 뭘 잘못 눌렀는지 거실에서 어머니가 보시는 TV로 영상이 넘어가는 대참사가.....

다행히 앞부분의 건전한 내용이기에 망정이지 본편(?)이었으면......

어머니도 놀라셔서 저를 불러서야 알게 되었네요. 너무 당황한 나머지 전원코드를 뽑았습니다.

적당히 TV가 해킹당한 것 같다는 변명으로 얼버무리긴 했습니다만......

이젠 방문잠그기같은 물리적 차단(?)으론 안심할 수 없는 세상이 되었네요 ㅠ.ㅠ

이제 후방주의같은 건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없는 컴퓨터로만 봐야겠어요......

신고

 

그것이 인생    친구신청

ㅋㅋㅋㅋ 티비 해킹이라니

Hellrea    친구신청

헠ㅋㅋㅋㅋㅋㅋㅋㅋ

단신슴규    친구신청

티비해킹 ㅋㅋㅋㅋㅋㅋㅋㅋㅋ

takejun    친구신청

큰일날 뻔 했어! 우리집 티비가 파괴될 뻔한 위기를 내가 구한거야!!!

Heaven    친구신청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TV연결 넘나 좋은 시스템인것...

카르레시틴    친구신청

티비해킹...

그대가바라는    친구신청

tv랑 연결을 안시키시면 되자나요

자유시장경제론자    친구신청

저도 일부러 연결시킨 게 아니라 뭔 버튼을 잘못 눌렀는지 그만 무선으로 연결돼버렸네요.

도꼬데모이쇼    친구신청

ㅋㅋㅋㅋ

veronica1    친구신청

주요 장면(?)이었으면..... 상상만 해도 끔찍 ㅋㅋㅋㅋㅋ

우주공돌    친구신청

재밌는 부분으로 스킵하지 않길 천만다행이네요ㅋㅋㅋㅋ
평소의 여유로운 성격이 큰 화를 막아줬습니다ㅋㅋㅋㅋ

music lover    친구신청

요즘 티비는 블루투스 기능도 기본으로 탑제 되나봅니다
저도 아이패드잘못눌러서 유툽영상이 거실 티비로 송출될뻔 했는데 다행이 티비가 싸구려라 검은 화면만 나오더라구여

Dezack    친구신청

로그인 연동 이런걸 안하면 됩니다.

클리푸니    친구신청

맞아요. 컴터로 유튜브 보다가 플스켜고 유튭 들어가면
컴터화면에 티비로 틀기 라고 떠요. 저도 놀라운 세상세상 하면서.. ㅎㅎㅎ
[기본] 곡성 감상기...(스포일러 주의) (0) 2016/05/14 PM 11:16
훌륭했습니다.

'매드맥스-분노의 도로' 이후로 간만에 느껴지는 장시간의 긴장감이네요. 시종일관 눈을 떼지 못하게 합니다.

분분한 논란이 있는 작품입니다.

주된 내용은 '믿음'일 겁니다. 그 반대인 '믿지않음'도 동일하구요.

현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이해하는 데에 '과학'을 사용합니다. 인류가 현대까지 쌓아올린 지식, 그리고 철학위에 우리는 존재합니다. 그리고 현재 (아마도) 가장 설득력있고 많은 사람들이 결과물을 내밀어도 쉽사리 이의를 제기하지도 못하고 입만 삐죽 내밀만한 방법론은 '과학'입니다.

실험과 증명을 통해 물질과 현상을 설명하는 과학만큼이나 유효한 방법론이 현재 또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과학'의 모든 내용을 알지는 못하더라도 '과학적으로' 설명하면 그 수치나 수식, 텍스트에 압박당해 마지못해 동의해버리는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그 '과학'이 먹히지 않는다면 어떨까요? 나홍진 감독은 곡성에서 그 '과학'을 배제하고 이야기를 이끌어 나갑니다. 영화에서 '독버섯'은 이미 공공연한 뻥으로 치부됩니다.

우리는 과학에 대해서 전문가는 아닐지라도 학교에서 교과서로 배운 정도의 지식은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지식들은 꽤 핵심적이고 보편적이어서 전부는 아니더라도 우리 삶에서의 많은 부분은 설명 가능하고, 우리는 그렇게 현실에 '과학'이라는 렌즈를 끼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종교는요? 영화에서는 과거의 패러다임이었던 '종교'에 관한 많은 상징물들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종교적 지식은 과학에 비해 한없이 빈약합니다. 외지인의, 무당의 굿이 어떤 의미인지, 거기 나오는 인물과 행위들이 어떤 종교적 의미인지는 관객조차도 일부를 제외한 대다수가 '정보없음'의 상태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형사'종구'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는 처음에 독버섯 이야기를 믿었습니다. 하지만 그가 보고, 겪은 일들은 과학적인 방법론인 '독버섯론'으론 확실한 설명이 불가능합니다. '과학'이라는 방법론이 깨진 거지요. 그리고 이러한 공백을 무당과 교회, 귀신을 보는 정신나간 여자, 무섭고 해괴한 제단을 가지진 정체불명의 외지인이 메웁니다.

인간은 불확실성을 싫어합니다. 확실한 손해보다도 불확실성을 더 싫어합니다. 확실한 손해라면 손해를 감당할 수 있을지, 이 손해를 감수하고도 내가 얻는 이익은 무엇인지를 가늠해보지만, 불확실하다면 일단 손을 빼고 보는 게 인간입니다. 하지만 인생에서 모든 불확실성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인간은 살아가면서 맞부딪치는 불확실성도 많죠.

그리고 이런 '불확실성'의 함정에서 인간은 과학적으로도, 종교적으로도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무지와 불확실성에서 미약한 인간이 권위에 기대거나 감정에 치우쳐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게 되고, 결국 나락으로 빠져드는 게 '곡성'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수많은 영화는 주인공의 입장과 감정을 관객에게 잘 전달하려 다양한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곡성'은 아주 훌륭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귀신이니 굿이니, 칼춤이든 촛불이든 까마귀든 염소든 아무것도 모르겠다구요? 그럴겁니다. 그리고 그걸 모르고 영화를 보니까 이해하기 힘들다구요? 그렇겠죠. 종구도 그랬으니까요. 여러분과 같은 상황에서, 설명 불가능한 현상만을 보고, '전문가의 권위'를 가진 무당과 '형언할 수 없는 신비함과 힘, 선지적 능력'을 가진 무명의 상반된 정보를 받게 된다면 여러분은 '종구'와 완전히 동일한 상황인 겁니다.

어떤 종교적 의식을 보고 이해하라고 만든 영화가 아니라 그 종교적 의식을 보고 '이해하지 못함'과 '당황스러움', 그리고 그 상황에서의 주어지는 제한된 정보에 '현혹'되느냐 마느냐? 그런 선택을 통해 미약한 인간의 살고자하는, 그러나 무지하고 어리석은 발버둥에 공감하도록 만든 게 아닌가 싶네요.

신고

 
[기본] 시빌 워를 보고 왔습니다.... (5) 2016/04/30 PM 07:19
제 평점은 10점 만점에 8.6점입니다.


영화의 주된 내용은 결국 '인간의 운명은 인간이 결정한다. 허나 그 [인간]은 누구인가?'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이언맨을 필두로 하는 진영은 '인간=인류'라는 의견이고, 캡틴 아메리카를 필두로 하는 진영은 '인간=개인'이라는 생각이 깔려있네요.

스토리는 영웅들간의 화려한 막싸움보다는 좀더 치밀하고 탄탄하게, 화려하게 뻥뻥 터지진 않지만 거칠고 무게있게 흘러갑니다. 액션도 약간은 처절하다는 느낌도 들구요.
에이지 오브 울트론보다는 윈터솔져에 더 가까운 느낌입니다. 어벤저스2를 예상하고 가시면 심심해서 실망하실지도 모릅니다.

확실히, 잘 만들었습니다. 단순히 필름통에 돈다발을 쑤셔넣으면 알아서 튀어나오는 블록버스터라 평가하기엔 너무 뛰어나지 않나 싶네요. 캐릭터들도 누구 하나 빠짐없이 적절한 비중과 분량을 가집니다. 중간중간 웃음코드도 좋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단순히 영웅들이 '많이'나온다고 영화가 영웅의 수만큼 재미가 배가되진 않는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영웅이 10명 나온다고 1명 나오는 영화보다 10배 재미있을까요? 오히려 정신없어 몰입에 방해되고 분량을 맞추느라 스토리는 엉망에 깊이도 영양가도 없는, 사공만 많아서 영웅 1명 나오느니만 못한 영화가 될 것이라는 게 제 의견이었습니다. 마치 배트맨 vs 슈퍼맨처럼 말이죠...... 아니면, 어벤져스1, 2가 그랬듯이 단순하면서도 비주얼은 훌륭한 오락영화가 되거나 말이죠.

그런데 시빌 워는 제 편견을 깼습니다. 물론 영웅의 수만큼 재미가 정량적으로 증가하는 건 아니지만, '유명한 영웅들이 총출동한 영화'라는 수식어를 떼더라도 하나의 독립된 영화로서 훌륭한 작품성입니다. 갈등과 고뇌에 깊이가 있어요.

신고

 

HongCha    친구신청

개성있는 영웅들이 많이 나오는데 너무 어수선하지 않고 좋았습니다

이이노크    친구신청

정말 빌런을 포함한 모든 등장인물들을 인상적으로 잘 살린 영화 같습니다 ㅋ

어떻게 두시간 반이라는 러닝타임에 그런 걸 다 담아냈는지 대단함 ㅋ

돌뚝배기    친구신청

앤트맨은 영화자체는 좀 재미없게 봣는데 막상 시빌워에서 보니 반갑고 재밌더라구요

레인카네이션    친구신청

에이전트13 대개 이쁘게 나오던대

미디어블    친구신청

시빌워는 10명넘느 캐릭으로도 알찬데 배대슈는 겨우 4명되는 캐릭으로도 허우적거리다니..
현재페이지1 2 3 4 5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