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읽다] 읽다] 피.땀.리셋 - 꿈을 만드는 게임개발판 뒷 면에 흐르는 피눈물 나는 이야기2022.09.18 PM 02:23

게시물 주소 FONT글자 작게하기 글자 키우기





책의 핵심 테마는 게임 업계 고용의 불안정성으로

게임 개발자라면 피토할만 한 이야기들이 끊임없이 나온다.


게임을 출시하기도 전에 스튜디오를 폐쇄한다거나,

돈만 보는 경영진의 판단으로 게임을 출시하고도 회사 하나가 날라간다거나...

또는 게임이 그럭저럭 히트 쳐도, 대량 해고가 일어난다.


그리고, 그 사실을 출근 당일날 통보 받는다면?


가장 안타까운 건,

괴로운 크런치 모드를 감태하며 게임을 만들었지만,

게임 출시 전후로 경영진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이제 필요없다고 판단된 직원을 대량 해고하는 경우다.

손 때 묻은 게임의 성과조차 누리지 못하고 짐을 싸야만 한다.


책의 사례는 모두 언론을 통해 알사람은 알만한 서양 게임 개발 업계에서 가지고 왔지만,

이 업계에 오랫동안 몸을 담고 있는 사람이라면, 먼나라 이야기가 아님을 안다.


책에서 나온 사례와 우리나라 게임 개발판의 차이점이라고는,

우리나라는 당일날 아침에 폐업을 이야기 해주는 경우는 별로 없다는 것 뿐.

당연히 우리나라가 더 악랄한 사례도 있다.


이건 서양 게임 개발판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나라 게임 개발판의 이야기이기도 하며

사실상 게임 개발판의 이야기다.


가장 슬픈 건

자식같은 게임이,

게임을 모르는 경영진의 손에 놀아나며 망가져 가야하는 것을 본다는 것이다.

그리고 게임이 망하면 책임은 개발자가 진다.






댓글 : 2 개
당일날 아침에 폐업얘기는 친구가 겪었습니다.
물론 친구는 그날 야근하다가 그 자리에서 폐업하기로 했다고 퇴근하라고 말 들었고
먼저 퇴근했던 사람들은 다음날 출근하자마자 들었다고 합니다.

사장은 3N으로 재입사해서 나중에 판교에서 마주쳤다고...
사실 제 주변 작은 회사에서 일하는 지인에게도 몇 번 있기는 했습니다.
서양처럼 당연한게 아닐 뿐...
친구글 비밀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