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완 MYPI

식완
접속 : 6413   Lv. 87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20 명
  • 전체 : 197795 명
  • Mypi Ver. 0.3.1 β
[식완의 인생질] 인터넷 줄이기 종료 (4) 2023/06/14 PM 11:03

img/23/06/14/188ba360eb519129.jpg

 

 

img/23/06/14/188ba36408919129.jpg

 

 

img/23/06/14/188ba365f1419129.jpg

 

 

 

 

이번 인터넷 줄이기는 생존을 위한 것도 있지만

 

 

짤줍줍을 줄이면서 좀더 내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자

 

 

했건만, 지금 일하는 환경이 너무 힘들어서

 

 

알찬 시간은 커녕, 그저 수면시간 늘리고

 

 

서류작업만 늘어났다.

 

 

저저달부터 일용직 뒤통수에 내 몸만 아작나고

 

 

소장은 119도 부르지 않았다.

 

 

아픈 환자보다 일 못하는 일용직놈들에게 

 

 

일당 꼬박꼬박 주면서 

 

 

진짜 힘든 상황에서 주기로 한 주분 일당을

 

 

깍았다는 이야기를 들은 순간, 바로 집에 가려고

 

 

했지만, 온몸이 땀에 절어있고, 왼쪽 종아리가

 

 

경련이 와서 숙소에서 대충 라면 끓여 먹고

 

 

씻고 세탁 한 뒤, 진통제 먹고 뻗었다가

 

 

종아리 경련에 깨어나서 지금까지 자지 못하니,

 

 

그저 씁쓸한 기분이 든다.

 

 

정당한 댓가도 받지 못하는데,

 

 

뭐하러 서류작업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제 좀 쉬어야겠다.

 

 

오늘 연세크림빵 첨 먹어봤다.

 

 

비싼 빵이라서 그런지, 맛있었다.

 

 

사치 좀 부려봤다.

 

신고

 

도미너스    친구신청

건강 잃으면 돈이 다 무슨 소용인지...
모쪼록 무탈한 나날 되시길 기원합니다.
소장 새끼는 삼대가 고자나 되길...

식완    친구신청

이미 딸만 하나... 딸이 그림 잘 그려서 대학 갔다고 자랑하던데, 회사 때문에 손목뼈 아작나서 꿈을 잃어버린 나에게 참 무례하더군요.

피자집 사장놈    친구신청

건강 잘 챙기세요.

저도 입한번 돌아가보니 건강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간식 때리고 있네요 ㅠㅠ

식완    친구신청

일용직보다 더 힘들게 일용직인데, 약속을 저버리는 것들에게 정나미 떨어지고 어제 오늘 토하고 나니, 속이 좀 편하네요. 갑자기 비싼 빵 먹어서 속이 놀란 것 같네요. 통증에 깨어나서 멍하게 누워 있다가 서류가방에다가 오바이트해서 다행입니다. ㅜ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