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utebreaker
접속 : 4432   Lv. 57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8 명
  • 전체 : 218290 명
  • Mypi Ver. 0.3.1 β
[기본] 어디 담아 마시던 차 맛이 바뀌진 않습니다. (9) 2021/07/20 PM 09:23

KakaoTalk_20210720_212129788.jpg

 

 

 

 

 

 

하지만 기분이란걸 무시할순 없습니다 하하핳ㅠ

신고

 

(\[T]/)    친구신청

나의 기부니가 좋아지죠 ㅋㅋ 비싼잔에 마시면

Routebreaker    친구신청

기부니가 넘 좋음 ㅋㅋ

슈크림호떡    친구신청

끄덕
그것이 차(car)니까

Routebreaker    친구신청

끄덕
그것이 차(車)니까

츄푸덕    친구신청

비싼 찻잔이 괜히 있는게 아니죠 ㅋㅋ

Routebreaker    친구신청

예쁜게 꼭 다 비싼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또 항상 저렴한 것만 찾게 되진 않더군요 ㅋㅋ

칼 헬턴트    친구신청

안이 찻잔이 너무 이쁘잖아

에드몽 당테스    친구신청

찻잔 정말 이쁘네요~ 브랜드 알수있을까요?

Routebreaker    친구신청

답글을 늦게 확인했네요. 허드슨 미들턴의 레이디 캐롤린입니다 : )
[기본] 엉뚱한 콩국수 질문 (15) 2021/07/03 AM 08:02

df150c84bdfefc527ba969fc3f7a0b06fb00ee8163785be1fc013ef4eb5e887c4d44b0242b6580cb27de7dbdf4318e37fd614520e575ffb4066b25fc18dce8a28a9dfa01afe27e432670c3a6a32a575ee4fcc4255e973ceafa4b542a3d0d8826653f9692cf92132d52acc11a51c7b1ec.jpg

 

 

 

 

 

콩국수 기억도 안날만큼 어릴적에 한번 입에 갖다댄후로 아예 안먹어서

맛 자체를 잘 모르기때문에 드셔본 여러분들께 대신 질문좀 할게요.

 

 

 

콩국수 위에 고기 고명을 얹으면 제법 어울릴까요?

아니면 어줍잖게 고기따위 올리지말고 그냥 만두나 

전병같은 고기들어간 곁들임음식을 먹는게 나을까요?

신고

 

전뇌전기    친구신청

콩국수 좋아합니다
소금 풀어 먹는 파벌에 속하고요. ㅋㅋ
근데 콩국수 먹을 때는 김치나 깍두기를 곁들여서 먹어본 기억 밖에 없어서
고기? 만두? 전병? 을 같이 내오는 식당이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한 번도 경험한적 없는 거 같아서..

숀세이셔널    친구신청

김치, 콩국수에다가 민트초코, 만두정도 같이 먹음

루리웹-4907078964    친구신청

맛잘알

샤카의후예    친구신청

저도 비슷한생각해서 콩국수 만드시는곳 (정확히는 콩물 납품하는곳)에 물어본적 있는데
콩국수에 고기고명을 올리면 콩국수의 콩비린맛과 고기의 비린맛이 같이 올라와서 별로라고 하더군요
냉면같은경우야 식초와 겨자가 이걸 잡아주지만 콩국수는 오히려 더 역하게 만든다더군요
그래서 고기고명은 안올린다고 합니다.

또 궁금해서 무슨고명이 제일 잘 어울리냐는 질문에는 콩물이 맹맹하면 땅콩이나 깨
콩물이 걸쭉하면 수박이나 오이가 어울린다고 합니다. 청주에 유명한집은 고구마 말랭이를 올리는집도 있다네용

슈크림호떡    친구신청

고명말고 곁들이 음식으로는
잘어울릴거 같아여
맨듀랑 원래 같이 먹음

Air Zonk    친구신청

고기를 올리는 건 최악이고
만두 정도는 사이드로 같이 먹는 곳이 많습니다.

근로자김씨시즌3    친구신청

우리집은 오이 고명이 필수라.. ㅎㅎ 오이고명+짭짤한 소금.. 땅콩도 같이 갈아 넣어 고소하고 짭짤하게 먹습니다. 거기에 풋고추랑 집에서 만든 쌈장 곁들여서 먹지요.

SillyWalker.    친구신청

콩국수는 그냥 김치하고만 먹습니다
고명은 오이 선호 합니다 다른건 필요 없어요
간은 소금 약간

관바    친구신청

저랑 같으시네 ㅋㅋ

깡다구™    친구신청

그냥 먹는게 최고인거 같습니다~~ 후후

루리웹-2272842672    친구신청

회사에서 콩국수 나올때 항상 김치메밀전병이 나오는걸보니 둘은 잘 어울리나 봅니다.

연금술사알케    친구신청

고명은 오이랑 삶은 계란 정도면 됩니다

윙위니    친구신청

콩국수는 김치 오이 삶은계란이 국룰

MasterMind    친구신청

김치, 깍두기랑 같이 먹는게 젤 나아요.

NASHCAT    친구신청

돼지고기 수육올리는 가게도 본적 있는데. 고기를 잘삶아서 그런지 고기 누린내+콩비린내 콤보작용이 일어나진 않았습니다.
근데 제가 콩국수 자체를 별로 안좋아해서 어울리는가 자체는 잘 모르겠음 ㅋ
그냥 콩국수에 돼지고기 수육먹는 느낌이였습니다.
[기본] 어제 잠깐 영풍문고 갔다 발견한 인상적인 종교서적 (13) 2021/07/01 PM 06:10

KakaoTalk_20210701_180332934.jpg

 

 

 

 

 

 

어제 도저히 그냥 못지나치고 사진을 찍게 만든 서적 디스플레이...

그것은 바로 법정스님도 인세덕에 무소유가 가능했다며

능력이 되야 비로소 무소유도 가능해진단 쌉소리를 했던 양반의 책.

 

 

당시엔 뭔데 법정스님보고 저리 무례한 소리를 감히 하나 했더니

알고보니 본인의 인생 경험과 철학 그 자체인 펀치라인이었던 것.

 

 

영풍문고에서 어떻게든 불쏘시개 재고떨이를 하고 싶어하는 것 같은데

서점 이미지를 위해서라도 재고를 해보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

 

신고

 

一目瞭然    친구신청

Flex!

-펠릭스-    친구신청

저 교보문고 알바할 때, 저 책이 초인기 베스트셀러여서 진짜 고생했죠. 새 책이 물밀듯이 쏟아지는~~

푸락셀    친구신청

저분은 풀소유 입니다.

희동구86    친구신청

여보게 저승갈때 뭘 가지고 가나 이후로 불교계 최대 쇼크

JOSH    친구신청

아직도 파네

Coma Breed    친구신청


욜로 몽크 ~ !

페이크 스님 ~ !

파멸한세상    친구신청

능력이 되야 비로소 무소유도 가능
가질거 다 있으니 무소유가 찾아온다는 말...

Octa Fuzz    친구신청

이얄~~~

뱅드림    친구신청

플렉스님?

루리웹-8875326600    친구신청

아프니까 비로소 보이는 것들

슈크림호떡    친구신청

플렉스님!

双葉杏    친구신청

풀소유님 ㅋㅋㅋ

Rock    친구신청

Full So You.
[기본] 요즘 친구들이 건강 문제가 많네요; (4) 2021/06/11 AM 10:04

최근 아주 친한 친구부터 좀 뜸한 친구들까지 건강 문제로 난리네요 난리.

 

고통의 왕이라는 요로결석을 비롯해서 요통과 초기 디스크, 풍, 당뇨병 등등..

 

 

 

 

 

저도 당장은 심각하게 아픈 곳은 없긴 하지만 그렇다고 성인병과 거리가 먼

 

건강체질이냐 하면 그건 절대 아니고 오히려 병 안걸린게 용한 것 같기도 해요.

 

 

 

 

마이피에서만 해도 어쩌다 아파서 고생중이라는 글은 숱하게 올라오는데

 

이젠 마냥 남의 일인것처럼 저런~ 하고 말게 아니란걸 새삼 느낍니다.

 

여러분들도 코로나만이 아니라 다른 성인병도 주의하시길...

 

 

신고

 

오라님    친구신청

살다보니 느낀거지만 병원 안가는 사람이 건강한게 아니더군요
작은병일때부터 병원 다니면서 관리하는 사람이 건강해집니다

돌이돌이    친구신청

맞아요 괜찮다고 방심하지 말고 항상 건강관리 잘 해야되요 어느 순간에 확ㅠ

ArtofShaving    친구신청

먹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 다음이 운동이고
음식이 나의 세포가 되고
많이 먹거나 ㅈ같은 거 먹으면
내 장기들이 고생해서 망가지는 중이고
운동은 나의 장기와 몸을 약간 보호하고 수리하기도 하구요.

장동건    친구신청

40살 근처되면 확연히 느껴집니다.
차량으로 치면 10만km 탄느낌. ㅋ
[기본] 좋은 교우관계 유지가 그리 쉽지가 않네요.. (5) 2021/05/20 AM 10:07

결혼하거나 생계유지가 급급, 혹은 거주지가 멀어지거나 하다보면

좀처럼 친구 만나기도 어렵고 서로 뜸해지기 일쑤긴한데

그렇다고 너무 이기적으로 교우관계를 버려두는 친구들을

보면 좀 불쾌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네요.

 


 

어떤 친구는 점점 이기적이고 가시돋친 언행으로 주변 친구들을

점점 질리게 만드는데도 본인이 그런 사실을 인지조차 못하고

마치 배려와 인내심이 무한정 솟아나오리란 것처럼 착각을 하며 살고.

 

 

 

또 다른 친구는 마치 교우관계라는건 삶의 어떤 한 단계에서만 

의미있는 것이고 일과 가정이 생기면 점점 잊혀가는 것에 불과하단 식의

말을 하며 결혼을 하고 떠나가는 듯 하더니 예기치 않게 이혼하고나니

그제서야 자기가 흘린 교우관계를 줍느라 급급하고.

 

 

 

저야 관대한 성품이 전혀 못되고 도량이 넓은 사람도 아닙니다만

어쩌다가 친구들끼리 보고 만나고 모이는 일을 주선하는 처지라

제가 개인적으로 어떤 친구가 밉게 보인다고 대놓고 드러내면

아무래도 다른 친구들에게도 영향을 안줄수가 없게 되다보니

좀 함구하고 있으면서 답답한 경우가 많네요. 

 

 

 

어릴 적에야 쉽게 친해지고 친구가 된다지만 나이먹다보면

다들 바쁘고 힘들다보니 좀만 무심하다보면 더 친해지기는 커녕 

멀어지는걸 막기도 어려운데 왜들 그리 사는건지..

 

 

 

 

 

신고

 

곳부    친구신청

보통은 가치관이 다른 것 뿐이고 누군가 딱히 잘못하는 것도 아닐 겁니다.

Routebreaker    친구신청

대개는 그렇고 그런 경우는 그냥저냥 잘 넘어가곤 하는데 가끔 선을 넘는 일들이 터져서 문제네요.

우사다다다다다    친구신청

그저 살아온게 다를뿐
그리고 친구는 친구일뿐

건너뛰기!    친구신청

정답. 친구는 친구일 뿐.

퓨전君    친구신청

오래 가는 친구도 친구고 어제 사귄 친구도 친구에요ㅎ
저도 한땐 오래본 사람이 진정하다 라고 생각한 철없던 시절이 있었지용ㅎ
이전 현재페이지6 7 8 9 10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