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네 MYPI

비오네
접속 : 5312   Lv. 82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4 명
  • 전체 : 521053 명
  • Mypi Ver. 0.3.1 β
[기 타] 영화 플래툰을 봤는데요 (4) 2020/11/27 PM 06:01

KakaoTalk_20201127_174448282.png

 의외의 인물이 뚜둥.

 

아무튼 영화를 다 보고나서야

"아 이거 어렸을때 봤던거다"하게 되네요.

안 그래도 요 며칠새 

"전쟁영화인데 마지막 부분에서 주인공이 다쳐 호송되는 과정에 다른 병사가 스스로 칼로 허벅지를 찔러 부상병이 되는 영화 제목이 뭔가요?"

라고 물으려고 했거든요 ㅋㅋㅋㅋ ㅋㅋ...

어려서 본건데 기억나는 장면이 저것 뿐이었던거여서ㅋㅋㅋ 일리어스 사망 씬은 원체 여기저기 많이 볼 수 있어서 영화로 본 거였는지 몰랐던거였네요.

 

최근 넷플릭스와 왓챠로 옛날 전쟁영화 몇 개랑 서부영화 및 드라마 몇 개 들을 봤는데 흠- 기억나는 걸로는

전쟁영화 쪽은 제가 보기엔 풀 메탈 재킷보다 플래툰이 재밌었고요,

서부영화 쪽은 용서받지 못한 자 보단 실버라도가 재밌었습니다. 

둘 다 먼저 언급한 영화들은 "진짜 여기서 이러고 끝나??"였던 감상이 공통. 

애초에 해당 영화 장르를 깊이 알지 못하니 사실 뭐가 어느점에서 뛰어난건지 잘 모르기도 하고 그냥 저는 그랬네요.

 

으음- 다음엔 뭘 보면 재밌을지-

신고

 

돌아온leejh    친구신청

명작영화입니다
이 영화로
올리버스톤 감독은 거물이 되었고
주연배우인 찰리쉰에겐 이 영화가 스타배우가 되는 기반이 되었습니다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이 거의 그대로 코미디영화 메이저리그 시리즈에 출연했죠

돌아온leejh    친구신청

으음- 다음엔 뭘 보면 재밌을지- //
올리버스톤 감독 영화에 관심가지게 되었다면
이 영화 이후 만든
JFK, 월스트리트를 추천합니다
(닉슨은 너무 어렵게 만들어 놔서...)

In Motion    친구신청

플래툰을 재밌게 보셨으면 7월 4일생 강력 추천드립니다.

Trust No.1    친구신청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풀 메탈 재킷] 추천.
[기 타] 아 남들 다 사는데 다 안 된대 다 (3) 2020/11/12 PM 06:28

남들 다 사는 플스5...연거푸 실패해서 손가락만 빨고 있네요.

뭐 이마트 추첨도 찔러는 봤지만 실패하겠죠.

런칭작에 데몬즈 소울이 없으면 뭐 몇 달 지나서 사도 상관 없는데 하필이면 아이고...

 

그리고 또 뭐야 지난달에 주문한 오큘러스 퀘스트2는 주문할때 오늘 온다고 명시돼있었는데

중간에 엘리트 스트랩 파손 문제로 이거 취소당하고 본체만 보내준다고 하였더랬죠.

그래서 그냥 기다리고 있다가 오늘 문득 배송조회를 해보니까 영등포에 있긴 있는데 뭐라뭐라 영어로 막 쓰여져 있어서

영잘알한테 보여주니

"문제가 발생하여 언제 배송해줄 수 있을거라는 보장이 없다. 뭔 문젠지는 니가 거기다가 연락해서 확인 하셔야됨"

라고 하네요. 아마도 송장번호나 주소, 전화번호 기입등의 문제가 있어서 배송이 안 되는 걸 거라는데...

아 뭐여 다 맞게 써줬는데 이제와서 나한테 왜이러죠.

사실 해당 메일은 받은지 열흘도 지났는데...문제가 생길거라고 생각도 못하고 영어라서 그냥 보내주는구나-하고 무시하고 있었더랬죠.

 

가뜩이나 플스5도 못 산 나한테 왜이래요

플스5 없다고 사람 무시하는거야 뭐야ㅠㅜ

신고

 

토끼신    친구신청

http://www.ssg.com/item/itemView.ssg?itemId=1000055590718&ckwhere=linkprice

토끼신    친구신청

빨리 눌러요 !

비오네    친구신청

앗 품절ㅠㅠ아직도 남은데가 있었나요ㅜㅜ?
[기 타] 아니 이걸 왜 진짜 팔아요; (3) 2020/11/04 PM 04:58

unnamed.jpg

뭐 계기가 뭔지는 모르겠는데 갑자기 이걸 둘러보다가...

어쩌다보니까! 구입을 할까? 하는 마음이 들어서 여기저기 둘러보던 중에 물건이 있는데를 발견한거예요.

이름 대면 알만한 제법 큰 데이기도 하고 가격으로 장난친 것도 아닌(253000원) 물건을 말이죠.

이미 몇 주 전에도 둘러봤기때문에 이게 아직 남아 있을거라는 생각을 조금도 못했었어요.

근데 딱 검색에 걸렸다? 이건 십중팔구 전산처리가 덜 된 것일 것^^ 하는 마음 반, 구하기 힘든건데 뭐 하나쯤 있어도 괜찮겠지 하는 마음 반으로-

구매-입금 하였더랬죠.

"아 저희가 실수로ㅠㅜ..."하면서 취소가 될 줄 알았는데..배송이 와버렸습니다...

가뜩이나 벌이가 없어서 한 푼 한 푼이 소중한건 저인데ㅠㅜ

지금 옆에 있는 PG퍼펙트 스트라이크보다 박스가 큽니다. 아이고 야단났네. 이걸 언제 만들어서 상자를 치우나 그래

 

 

아 글 쓰다보니 생각났네요. PG레프카이는 베이스 없이 등짐 지고 자립이 되는지 알아보려 검색해보다가...였었네요.

 

신고

 

포유v    친구신청

엄청 싸게사셧네 ...

Darth Nihilus    친구신청

작은걸 원하셨다면 메탈빌드도 있습니다

리덱스    친구신청

25.3이면 인터넷샵들 팔던 가격아닌가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얼마였더라...
[기 타] 콤프레셔 뽑기 실패 ㅠㅜ (4) 2020/11/02 PM 04:44

얼마전 도색하다가 콤프레셔 고장나서 뭐 새로 샀다고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요,

아무 리뷰도 안 달린 제품을 크기때문에 샀다고 하였죠. 배송온지는 꽤 됐고 그걸로 하나 완성을 하였기에 후기를 올리자면

어 음...

 

123.png

 

 이런 식으로 뿌려집니다 ㅎ...

입자가 투박하고 거칠어요. 게다가 한번에 바람이 슉-하고 나오는데 아니라 뭔가 미세하게 슈슈슈슈슈슈슉하고 끊어지는 것 같이 나오고요.

같은 에어브러쉬를 쓰기때문에 이건 콤프레셔의 영향입니다. 

바람 세기를 조절할 수 있는데 높이면 조금 끊김이 줄어드는것도 같은 기분이 들고 그렇습니다.

 

뭐...안 되는건 아니라서 일단은 쓰겠지만서도 기분이 좋지 않네요 13만원 주고 샀는뎅...ㅎ...

 

보니까 지난번에 고장난 콤프레셔도 콤프레셔 고장이 아니라 어댑터가 고장났던거더라고요 ㅎㅎ....

신고

 

잇힝읏흥    친구신청

에어탱크가 없는 제품을 사신건가요? 에어탱크 있고 필터 껴있으면 상관없어야 할텐데...

비오네    친구신청

공간 문제때문에 없는 걸로 했습니다! 쭉 에어탱크 없는 제품들만 써왔어요

惡산적두목惡    친구신청

프라 도색용 콤프레셔는 탱크 있어도 PC 미들타워 정도의 크기인데 그정도 장소도 어려우신건가요?

강철의기사    친구신청

탱크가 잇어야 균일한 압력유지가 편하죠 추가장착 합시다 ㄱㄱ
[기 타] 영화-소리도 없이 (1) 2020/10/20 PM 03:28

64e2bac0-8a4b-473e-9ab1-c82b5534d34c.jpg

 

젊은(이래봤자 30대지만) 배우중에서 유일한, 믿고 보는 배우 유아인 씨의 새 영화 소리도 없이를 보고 왔습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그냥 포스터에 보이는 것 처럼 범죄물이고 코미디물도 아니다보니 굉장히 찝찝한 영화가 되겠네요.

작중의 여름날처럼 계속 땀을 젖은 옷을 내가 입은것 처럼 찝찝한 그런 느낌.

스포일러가 될 수 있기때문에 내용에 대해선 아무 언급 않겠습니다.

그렇지만 마냥 무겁기만한 영화도 아니고...애초에 주인공들의 입장이 그렇다보니 어느쪽에 무게를 두고 봐야 하나 싶은 아리송함이 있었지만

그냥 보면 되더라고요.

 

놀라운건 제목이 그래서 그런가 유아인 씨는 대사가 없습니다. 있다 치면 그냥 '소리를 낸다' 정도 밖에.

참 대단해요. 잘 나가는 젊은 배우면 멋있고 폼나고 그런 영화의 주인공이나 노릴거 같은데 이 친구는 그런게 없다시피 하니까요.

범죄자, 싸가지 없는 놈, 혹은 별볼일 없는 찌질이나 어딘가 어눌하고 급기야 벙어리도 아닌데 말을 못하는 역에까지 이르른...

이름 있는 배우중에선 유아인 씨 말고는 그런 역을 할 사람이 있긴 한가 싶어요.

 

저는 굉장히 재밌었네요. 다음날이 되어도 계속 생각나고...

아무튼 저는 또 주연이든 조연이든 출연에 유아인 이라고 써있으면 일단은 볼 것 같습니다.

신고

 

@Crash@    친구신청

더 놀라운건 유재명, 유아인 두 배우가
자기가 기존에 받던 영화출연료 엄청 깎고 들어간 작품이라는거죠.
이 작품 순제작이 13억원인데 완전히 독립영화 수준입니다.

주연배우 두분이 출연료 엄청 양보하고 찍은 영화죠.
젊은 배우중에서 이런 사람 거의 찾기 힘든데.
진짜 대단한 배우입니다.
현재페이지1 2 3 4 5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