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네 MYPI

비오네
접속 : 4996   Lv. 81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24 명
  • 전체 : 496086 명
  • Mypi Ver. 0.3.1 β
[기 타] 실패와 좌절로 점철된 2018년 (1) 2018/12/30 PM 01:17

IMG_92976867236767.jpg

 

 

요즘 왜 이렇게 날카롭고 예민하냐는 지적을 받고 잠시 생각을 해보니 올 해는 결코 좋게 보낸 한 해라는 생각이 들지 않더군요.

그래서 올해에만 있었던 일을 하나하나 시간 순으로 나열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1. 다이어트. 키 173에 몸무게가 74kg인가 73kg인가 하는 비만입니다. 작년초부터 헬스장 다녔지만 위염이다 뭐다 해서 한 번 장기간 쉬니 근육 붙던것도, 살 빠지던것도 리셋돼서 다시 다이어트 하기로. 두댈째에 들어서면서 살이 조금씩 빠지기 시작하여 3달 차에 1차 목표인 69kg진입에 성공, 이후 약 2개월간 변동이 없거나 찌거나 하기만 하여 큰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이때 식단 등으로 인해 건강이 크게 상하게 됩니다.

 

2. 회사내 인사이동으로 인해 납득이 안 되는 이유로 친분이 있던 분 해고.(해당 회사는 그분 지인찬스로 입사) 꽤 오랜기간 혼란함을 겪음.

 

3. ORESAMA 공연을 보기 위해 일본여행. 운 좋게 표도 구하고 싸인도 받아왔네요! 허나, 해당 공연 보는 동안은 좋았으나 여행 자체는 즐거울 것 없었고 음식은 죄다 입에 맞지 않았네요. 

 

4. 다이어트 여파로 인한 탈모. 두피관리센터에 이백여만원 지출과 이후 매 주 토요일마다 관리를 받게 됩니다. 그리고 다이어트로 잃은 건강때문에 건강챙긴다고 마구 먹어대는 통에 살도 원상 복귀...

 

5. 아이패드프로를 사서 그림을 그려보자! 해서 어떻게 할인해서 판다는 개인판매자에게 주문을 넣었으나 4개월여간 감감무소식에 지쳐 그냥 환불받고 정가에 구매. 생각보다 아이패드로 그림그리는거 불편하여 단 한장도 완성할 수 없었으며 반년도 안 되어 아이패드 프로 신모델이 출시됩니다.

 

6. 상반기 인사평가 최하점. 가장 큰 원인은 업무시간에 작업하면서 들을 음악을 유튜브에서 들었는데 이를 윗분들이 업무시간에 동영상 삼매경에 빠진것으로 보고 일단 최하점. 바로 해고각이었으나 운 좋게(?) 하반기 인사평가까지 보고 해고하기로. 그래서 바짝 긴장하고 일했지만 업무 평가 시스템과 성과상 딱히 좋아질 기미는 보이지 않음. 내년 해고가 기대되네요. 

 

7. 3년만의 건강검진. 오른쪽 신장에 결석이 다시 생겨남. 왼쪽 신장에는 물혹. 지방간이 생겼으며 중성지방이 정상치의 2배 이상. 녹내장 발병확률이 높다는 결과. 과체중이니 강도높은 다이어트가 필요하다는 소견. 이후 약을 달고 살게 됩니다. 추가로 연말에는 허리디스크인지 뭔지 발병해 오른쪽 허벅지가 저리기 시작합니다.

 

8. 이미 수개월간 층간소음과 소음에 시달림. 윗집에서 쿵쾅거리는 발소리와 바퀴없는 의자를 끄는 드드드득 소리에 이어 앞 건물에선 웬 미친년들이 낮밤을 가리지 않고 떠들어대는 통에 이사를 결심하고야 맘.


9. 프라탑이 너무 많이 쌓여서 올 해는 프라모델 집중기간으로 선포하였으나 에어브러쉬도 고장나서 새로 사야 했고 스프레이부스가 없어서 날 추워지고는 애외에서 일절 도색불가. 이사를 해서 작업실을 따로 꾸리지 않는 한 스프레이부스를 둘만한 공간적 여력이 없다는 사실에 통탄하고 맙니다.

 

10. ORESAMA 두번째 공연이...평일이라 갈 수가 없었습니다.

 

11. 집을 사자! 는 목표가 생겨서 1억 원 쯤 대출을 받아 2억여원 대의 빌라를 사면 어떨까 싶어 부동산을 보다가 신림동에 3억에 나온 신축 빌라 내부 사진를 보고 마음이 크게 동하였으나...당장 언제 해고될 지도 모르는 마당+모자란 금액만큼의 대출시 상환금액이 부담되어 포기. 이때부터 급격히 우울해지기 시작합니다.  

 

12. 한1남 사태로 십년간 써오던 알라딘 탈퇴. 저는 상위 1%의 소비자였습니다. 인터넷서점을 안 쓰니 해외도서 구매에 어려움이 생기네요.

 

13. 서로 꾸역꾸역 살이 쪄 이제는 몸무게가 엇비슷한 여자친구. 살을 빼보는게 어떻겠느냐고 넌지시 돌려말했으나 그럴생각이 없다고 하여속으로 크게 마음이 상합니다.

 

14. 월급받는 날짜가 바뀌어 카드값 좀 처리하게 돈 좀 빌려달라는 친구에게 몇 백만원 빌려줬으나 바로 준다는 말과 다르게 달이 바뀌고 년이 바뀌는 상황에 상환이 기약없어진 느낌.

 

15. 미세먼지로 인해 헬스장엘 다닐 수 없는 상황. 점심 식사량도 약 반으로 줄이고 홈트레이닝을 한 지 약 한 달이지만 체중은 100g조차 변함 없음. 나는 이렇게 땀을 뚝뚝 떨구며 힘들게 운동하는데 대체 왜?? 하는 좌절감을 매일 맛보게 됩니다. 아니 그냥 해도 안 되는거 때려칠까 싶기도 하고...

 

16. 조기재취업수당으로 160만원 받았네요. 럭키.

 

17. 한달에 50만원 모으는게 한계같은 느낌. 수년간 저축없이 살다가 올해부터 다시 저축을 하자 싶어 50만원 적금을 붓고 있는데 옜날엔 더 적은 월급으로 100만원 씩 모았던거...대체 어떻게 했던거지?? 아..추가로 올해부터 부모님 용돈으로 50만원씩 드리고는 있긴 하지만요. 월급날 통장을 보면 그냥 지난달 이맘때의 통장을 다시 보는거 같고. 언제 돈 모아서 이사하지 싶습니다.

 

18. 거의 매 해 주기적으로 배변장애가 오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와서 아예 해를 넘길 것 같습니다. 한달넘게 고통받는 중...

 

뭐 이것들도 소소하지만 더 소소한 녀석들은 제외했습니다. 

 그냥 왜 난 노력한다고 해도 되는게 없나. 원하는건 왜 얻을 수가 없나. 그런 생각만 잔뜩 드는 한 해입니다.

신고

 

dpflas    친구신청

그 몸무게는 비만이 아니었는데요
[기 타] 한남이라 책을 살 수 없네요ㅠㅜ (9) 2018/12/03 PM 08:36

aab.png

 

2008년까진 ㅇㅇ24위주로 써와서 생각보다 덜 썼구나 싶지만

한남은 책같은거 사는거 아니라면서요ㅠㅠ 어제 ㅇㅇ24에 이어 일리단도 울며 겨자먹기로 회원을 탈퇴하고야 말았읍니다...

주로 만화책을 샀고 해외서적이나 블루레이등도 가끔 샀는데

만화책이야 코믹존이니 북새통이니 만화전문서점에서 사면 그만이고 블루레이는 넷플릭스나 유튜브로 유료시청으로 전환한 지 좀 됐으니 그만, 

해외 서적은 그냥 어떻게든 되겠지 싶은 마음에 일단 탈퇴를 합니다.

 안녕 굿바이 ㅂㅂ...한남이라 미안해! 그동안 함께해서 엿같았어! 다시는 만나지 말자!

신고

 

키드먼    친구신청

헐 굉장한 회원이셨네요
네이버보니 한남들 책 어차피 안본다고 니네 없어져도 똑같다고 그러던데 ㅠ

비오네    친구신청

한남들 아무도 책 안사는 세상이 왔으면 싶고요 ㅋㅋ

파워돌    친구신청

3백만원 넘게 사셨네요 ㄷㄷ

비오네    친구신청

솔직히 많은건진 잘 모르겠습니다

†-Kerberos-†    친구신청

알라딘도 무슨 일 있었나요???

비오네    친구신청

요번 예스24문제를 야기한 그 남페미 작가 강연을 알라딘 주최로 연다나 뭐 남페미 작가 본인 피셜로 그러더군요

custom    친구신청

이런건 어디서 확인하나요?

비오네    친구신청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164713
일걸요 아마??
[기 타] 시끄러워 뒤지겠네 진짜 (11) 2018/10/12 AM 03:03
몇 분 지나면 새벽 3시입니다...

저는 요즘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요. 

 

수 개월 째 윗집에선 쿵- 쾅- 쿵쾅/드드드득 쿵/쿠직 하는 충격음을 아침 8시부터 새벽 서너시 까지,

몇 주 전에 새로 이사를 온 듯한 창문 바로 앞에 있는 옆건물 2층 혹은 3층에선 웬 여자들이 계속-계속 웃고 떠듭니다.

 

윗집은 쪽지를 붙여봐도, 집주인을 통해 연락을 해봐도 단 1mm의 변화도 없고

옆건물은 창문 다 닫고 있어도 계속 들립니다. 지금도요. 

확 창문 열어제끼고 좀 닥치라고 소리를 지르고 싶지만 차마 그러질 못하겠네요. 

진짜 계속 웃고웃고웃고 떠들고 웃고 웃고...

 

아 세시다. 피곤해서 일찍 자고 싶었는데

 

진심 집 사서 이사가고 싶네요. 근래 융자를 받아 빌라라도 한 채 마련할까 했는데 미래가 불투명해서 생각을 고쳐먹었지만

이런 꼴로 계속 지내다보면 다시 또 사겠다고 집보러 다니지 않을까 싶네요

 

아 화난다

신고

 

一目瞭然    친구신청

닥치라고 소리치는게 최곱니다.

qeiisk1    친구신청

크... 저도 자취할때 옆건물부터 시작해서 옆방에서도 시끄러워서 스트레스!!!!!!!

태연    친구신청

진짜 못참겠으면 직접 가지 마시고 한번 경찰 부르세요

rudin    친구신청

떠들 때마다 경찰에 신고해 보세요.

지저스크라이스트모닝스타    친구신청

소음공해에는 더 끔찍한 소음공해로
맞서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습니다

저는 확성기로 맞대응 한 적도 있는데
다른 집들도 씨끄러워서 불편한 곳이
한두집이 아니었는지 그래 잘한다 하더군요

Sweet magic    친구신청

지금 윗집 청소기며 세탁기돌리는데 미친거같습니다
올라가서 문 쾅쾅쾅치며 지금뭐하시는겁니까 새벽4시입니다 4시
해주고왓어요.
조용하네요

하늘별달구름이    친구신청

천장에 스피커 붙여서 ㅇㄷ을 틀어주심이..

바른생활s    친구신청

고무망치로 쾅쾅 쳐주세요

이디스 알피오렌4    친구신청

층간소음일으키는 천박한 쓰레기들 욕하면 피해자도 똑같은 수준의 천박한 쓰레기로 만드는 시비악플이 달리는 마법
http://mypi.ruliweb.com/mypi.htm?nid=440077&num=11132

늑대    친구신청

저도 3년 째 층간소음 피해자입니다.
말로 이야기도 해봤고 보복 소음도 내봤습니다.
고무망치가 제일 효과는 좋은데 다만 다른 층에 피해가 갑니다.
스마토 스피커 하나 장만해서 보복소음 냈는데 이건 그냥 마음의 위안을 얻기위한 제품이라 생각합니다.
전 다행히 윗 집 바로위가 옥상이라 거기서 3분동안 5kg짜리 아령 떨궈줬더니
3분도 안 되서 올라오더라구요...ㅋㅋㅋㅋㅋ
난 3년을 참았는데 고작 3분을 못 참던데..
그래서 좀 싸우고 그 후에 서로 조용히 좀 하고 살자. 이렇게 말했더니 그나마 명절날 빼고는 많이 조용해졌습니다. (참고로 조선족이라 말이 잘 안 통합니다.)
물론 이게 잘 하는 방법은 아닙니다.
저도 부모님이랑 같이 사는데 돈만 있으면 하루 빨리 독립하고 싶어요..
현재진행형이라 님 고충이 와닿네요..
힘내십쇼!

돌다리    친구신청

ㅅ지금이라도 윗층 올라가서 문두드리는게 최고
[기 타] 프라모델 만드는 중... (6) 2018/07/19 PM 02:11

호로로어엉

D4744210-8A07-4425-88DA-2C00C3B9F4CD.jpeg

 

 

18BC319D-77A6-4DC2-9F5E-730388753FD3.jpeg

 

 

5235F976-6659-40F0-A572-DB9DBDCE1DD7.jpeg

 

 


 

 

C35E924F-97B6-49C5-8887-EFA8787EB754.jpeg

 

 

108B2EC5-C5B9-49F6-BA30-5FB88B34F746.jpeg

 

 

289BABE1-9429-4C6A-9A9F-C1DD4FD24E30.jpeg

 

 

4963FDAA-2190-41B5-B9C7-B9E77F860635.jpeg

 최근 가장 열중하는 취미인 프라모델입니다. 아머드코어4의 선샤인-L과 이름 모를 그레네이드런쳐! 둘다 거의 마지막 물건을 제가 산 것 같네요.

특히나 AC본체는 일본에서 공수.

주변이 난잡한 건 작업중인거라 이해해주시고...

아무튼 이 모델은 사포질 지겨워서 수 년간 방치해둔 거였는데 프라탑 좀 허물려고 노력중입니다만 어째 더 쌓이는 듯한 느낌. 

아직 완성은 아니고 계속 마무리 작업중입니다. 요번에 치핑이란걸 처음 해봤는데 재밌고 좋네요.

걍 사포질도 재밌고 오래된 습식데칼은 쉽게 망가지고 시트에서 잘 떨어지지도 않는다는걸 알게됐는데 그래도 그냥 하염없이 재밌네요.

삶이 재미 없어서 그런가. 아무튼... 

이어서 워싱? 도 해보려고 합니다. 이후에 모서리 부분 웨더링 좀 더 넣고 그러면 끝날듯 싶네요. 

 

 

신고

 

뭉게구름이    친구신청

흐미....엄청나게 크네요.... 같은 모델러 로서 엄지 2개 드려요~

비오네    친구신청

헤헤...모델러까진 아니고 그냥 취미생활러에 가깝습니다

Octa Fuzz    친구신청

뭔가 굉장히 음....몹시나...음..... 정말 크네요~
첫사진보고 1:1 총을 만드셨나 했음...

비오네    친구신청

큰게 로망 아니겠읍니까 껄껄
[기 타] 다이어트 실패담 (7) 2018/06/14 PM 09:28

IMG_92976867236767.jpg

 는 일단 순수 저의 이야기입니다.

일전에 1월부터 다이어트를 했는데 조금 빠지고 전혀 나아지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었지요.조언을 받아들여 아침으로도 적게나마 뭘 먹기 시작하고 운동도 유산소를 조금씩 더 늘리고 그러고 있었는데요, 그리고 한두달이 지난 지금은...

 

정말 상황이 매우 안 좋습니다.

정말로요.

 

뭐 일단 상황만 놓고 말씀드리자면, 영양불균형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모와 극심한 피로, 복합적인 이유에서 오는 스트레스까지 해서~

망신창이가 됐습니다. 

처음 머리가 마구 빠질때는 뭐 샴푸를 새로 바꾼 시점이어서 샴푸가 안 맞나보다 해서 바꿨는데 전혀 나아지질 않고...이어서는 이마의 헤어라인을 따라서 뾰루지가 빠바박 나더군요...

그렇게 일시적인 거겠지 곧 낫겠지-하며 한달여를 지냈더니 머리 상황이 정말 슬프게도...탈모관리센터를 갈 수 밖에 없게 만들었습니다...지인찬스로 할인을 받았으나 6개월 141만원...일시불요. 뾰루지도 모공이 막혀서 그리 되고 그래서 탈모도...크흑 정말 많이 휑해졌습니다. 진짜 관리사분 말대로 제발 다시 자라나 주었으면 좋겠습니다ㅠㅠ....

그리고 몸의 피로. 탈모관리를 받을 그 무렵부터 몸이 피로한게 평소이상이더라고요. 심한 날은 정말로 아침에 눈떴을때의 그 무거운 몸상태가 하루종일 이어지고 일주일 대부분의 날이 그보다 조금 나은 정도여서 운동은 엄두도 못 낼정도이고...말도 못하겠더군요...일요일은 막 열시간 자고 일어나서 또 낮잠자고 그런 생활을 하게 되고 그랬습니다.

 

그러고나니 진짜 내 몸이 위험하구나 싶어서 두유나 닭가슴살 먹던 저녁식단을 폐기하고 일반식으로 도로 바꿨습니다.

그랬더니 정말로 순조롭게 살이 찌네요. 그래서 지금은 다이어트 시작즈음의 몸무게로...한달도 채 되지 않아 복귀됐습니다.

 

정말 스트레스는 안 가지려고 노력해도 안 되네요. 염병할놈의 몸뚱이 염병할 다이어트.

노력에 대한 보상은 개뿔 없고 상처만 잔뜩 안아버리니 되게 허무하고 그러네요. 

신고

 

hapines    친구신청

저탄고지의 영역으로 들어와보시지요.

비오네    친구신청

제가 한때 혈중콜레스테롤이 높게 나온적이 있다보니 겁나서 그것은 ㅠㅠ...

소머즈    친구신청

너무 극단적인 단백질 위주 식단은 간에 무리가 가고 간에 무리가가면 만성 피로가 오기도 하는데. 걱정이군요.
일단 간과 장이 건강해야 생활의 기초가 되고 둘이 무너지면 만성 피로가 오고 힘드니 복합 우루사랑 유산균 정도는 꾸준히 드셔보세요.
만성 피로는 많이 좋아지실겁니다. 다이어트를 하면 어쩔수 없이 근육과 지방이 같이 빠져서 요요도 올 수 있으니 하루 섭취 열량으로 부족한 자원을 근육과 지방에 끌어오는 우선 순위를 지방으로 바꿔주는 L-카르니틴과 당을 에너지화 해서 혈당량 낮춰주는 코큐텐 정도 드셔보세요.
아이허브 가면 해외 직구로 무첨가 무색소 제품들 많이 있습니다.
정제 탄수화물은 빠르게 흡수되고 빠르게 사용되기도 하는대신 공복감도 빨리오니 집에서 저녁드시면, 쌀대신 현미+귀리+렌틸콩 정도로 한 밥 먹으면 흡수도 천천히되고 포만감도 오래 유지되고, 호두 2~4알 정도 저녁 식사 샐러드 첨가나 후식으로 드시면 불포화지방산이 콜레스테롤 배출에 도움을 주고, 공복감을 잘 느끼지 않게 해줍니다. 대신 칼로리가 높은 편에 많이 먹으면 소화가 잘 안되니 장이 안좋으시면 하루 4알 이상은 드시지 마세요. 수분 보충은 충분히 하는게 좋지만 보통 말하는 하루 2L를 지키겠다고 한번에 많이 드시지 마시고, 적당히 자주 드세요. 그리고 너무 닭가슴 살 두부 두유에 집착하시지 마시고, 야채 듬뿍 샐러드에 좋아하시는 고기들도 적당량 섞어가면서 다양하게 드셔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비오네    친구신청

띠용 왠지 진짜로 딱 그것 같은 느낌을 받네요! 당장 아이허브 가보겠습니다

소머즈    친구신청

점심은 그냥 평소 회사에서 나오는 대로 드시거나 하셔도 정제 탄수화물 양을 조절한다고 생각하시고, 반찬 양을 늘리고 밥량을 좀 줄이시고,
너무 타이트한 식단 조절을 피하는 만큼 꼭 피해야할 건 1순위가 당입니다. 같은 칼로리를 먹어도 식전이나 식사하실때에 당이 많이 들어간 식품을 드시면 인슐린 분비가 많이 되서 야채만 먹어도 살이 안빠지는 경우가 생기니까요.

소머즈    친구신청

원래 아침 안드시던 타입이시니 식사가 번거로우시면 시간 나실때 귀리 4시간 정도 불리고 로스팅하듯 볶아서 아침에 두스푼 정도 우유에 드시는 것도 괜찮아요. 사과도 좋구요. 너무 한가지 종류에 얽매이지 말고 좋다는 것보다 꼭 피해야할 것들만 체크하시고, 좀 더 폭 넓은 식단으로 영양 밸런스도 유지하시고 탈모 꼭 나으시길

뚜륵    친구신청

제가 122키로에서 83키로까지 다이어트했을때 걸린기간이 5개월 정도입니다
아침 사과 한개에서 반개로 줄임
점심 삶은계란 2개 + 소세지2개 + 양상치 물론 양은 조금.. 이렇게 먹다가도 나중에는 계란도 귀찮아서 잘 안먹게됨
저녁 굶음 무조건 굶거나 진짜 배고프다 할때 호밀빵 + 치즈 렌지에 돌려서 먹음
운동 7시에 일어나 헬스장 고고씽 한시간 죽어라 러닝 20분간 걷다가 20분땡 하고 1분 뜀 그리고 3분 걸음 다시 1분 뜀 다시 3분 걸음 1시간 동안 반복 그리고 오후 3~4시에 다시 헬스장 고고씽 유산소운동 그대로 반복
결과 살은 쭉쭉 빠짐 외모 정준하 촛농처럼됨 물론 자기자신은 살빠진거에만 만족함 주위에서 걱정하기시작
탈모 당연히왔음 첫 발견 동생이 형 머리빠진거같은데? 나 웃기시내 우리가족이 숱이 얼마나많은데 왁스발라서 그런거겠지
집에서 핸드폰으로 사진촬영 후 멘탈나감..
이렇게 까지가 작년 제 다이어트 생활이였습니다.
지금은요? 83~84 그대로 유지하면서 운동은 잘안하게됬내요 ㅜ 꾸준히해야하는데 근력운동이 너무 힘들어요..
탈모는 다 나았습니다 밥 잘먹으면 머리 다시 자라요 선천성이아닌 후천성일경우 관리 잘해주면 원래 상태로 돌아오거나 90%이상은 회복합니다 단 의심하지마세요 님의 탈모는 한순간에 훅 나간게 아닙니다 서서히 쭉 빠져나간것이 처음엔 인지못하다가 휑해질때쯤 인지가 된것일뿐입니다 저도 그랬구요 자라는것도 똑같습니다 풍성충으로 돌아온게 기간이 3개월은 지난후였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 길면 6개월까지도 간다고합니다 물론 의학의 힘을 빌리면 더더욱 빨라지겠죠 전 순수 밥힘으로만 얻어냈습니다

다이어트할때 영양분 챙기는게 정말 중요합니다 아니면 비타민이라도 꼬박 챙겨드시고 하세요
이전 현재페이지6 7 8 9 10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