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ines MYPI

hapines
접속 : 5077   Lv. 65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6 명
  • 전체 : 409255 명
  • Mypi Ver. 0.3.1 β
[퍼즐 연구] 퍼즐게임 오토(테스터)에 대한 고찰. (3) 2019/06/14 AM 11:37

'퍼즐게임을 자동으로 할 수 있는 오토를 만들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은 오래전부터 해 왔는데 '도전해보자'라는 생각은 해볼 엄두가 나지 않았음.

야근의 연속인 상황에서 공부를 할 수 있는 심적 여유는 없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는데 이번에는 이것도 진행해볼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또 야근 죽어라 하고 막차타고 집에 가는 회사에 들어가면 올스톱 이겠지만...


여기에 쓰는 글은 나의 행적을 그냥 기록한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거의 6개월~2년 정도를 생각하고 있는데 어느정도 시간을 투자하면 될지는 해봐야 알 것 같음.


--------------------------------------------------------------


퍼즐 게임은 여러 장르로 나뉜다고 보는데


크게는 '캔디 크러쉬 사가'류와 '퍼즐 퀘스트'류로 나뉜다고 본다.

 

쌩으로 계속 터트리기만 하는 '애니팡'류도 있고

한줄그리기 게통인 '포코팡'류도 있고 한번의 긋기로 줄줄이 교체해서 매치하는 '퍼즐앤드래곤'류도 있다.

또 원터치로 터트리는 '블라스트'류도 있다. 

3차원 한줄그리기인 '링크 퍼즐'류와 3차원 원터치인 '썸썸'류도 있다.

6방향으로 매치시키는 '헥사 퍼즐'류도 있다.


'캔디 크러쉬 사가'는 '다양한 맵 모양 위에서 목표를 완료'하는 방식이고

'퍼즐 퀘스트'는 정해진 규격의 맵에서 다수의 매칭을 통해서 대상을 이기는 방식이다.


요즘 내가 주로 하는 게임은

'프렌즈 타운' : '캔디 크러쉬 사가' 계통. 다양한 맵과 장애물

'WWE Champions' : '퍼즐 퀘스트'류. WWE 등장인물들을 성장시켜서 대결

'Empires & Puzzles' : '퍼즐 퀘스트'류. RPG 캐릭들을 성장시켜서 팀을 짜서 대결.


나머지 퍼즐게임은 그때그때 필요한대로 하고 있음.


앞으로의 고찰은 '캔디 크러쉬 사가'류와 '퍼즐 퀘스트'류에 대해서 작업하는 쪽으로 가야할 것 같다.

물론 둘의 정책은 크게 다르기 때문에 어느 한쪽을 먼저 진행해야 할 것 같다.

제목없음.png

-------------------------------------------------------------


웹 크라울러가 있듯이 퍼즐 크라울러가 있다면 어떨까?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전제가 필요하다.


- 스테이지 맵을 인식한다.

- 심볼을 구분한다.(모양, 색, 능력)

- 스테이지 심볼을 구분한다.(바닥 기믹)

- 빈공간이 생겼을 때 추가로 스폰되는 위치를 확인한다.

- 목표를 분석한다.


- 현재의 목표 위치와 난이도 분석

- 이동 가능한 모든 곳의 효율 분석

- 추가 스폰 위치에서 나오는 심볼의 출현 확률 분석


- 기도메타 (이번에 이걸 맞췄을 때 빨간색 3개가 연속으로 떨어져서(1/125 확률, 0.8%면 혜자 확률이네) 저 장애물 무리를 한방에 부숴 주시옵소서! 가장 중요!!!!!)

 

- 맵 데이터와 해결 과정을 저장

 

- 다음단계로 이동


--------------------------------------------------------------


위에 언급된 것을 완료하기 위해 하나씩 공부할 것이고 그 과정을 여기에 기록하고자 한다.


좀 머나먼 길이 될 것 같은데 이것도 퍼즐게임과 마찬가지라고 본다.


앞에 3개부터 맞추자.

신고

 

죄수번호-56D465G4S1    친구신청

그냥;; 블록별로 속성 아이디 부여해서 블록 맵을 읽으면 아이디가 나오니까 거기서 가장 같은 그룹 아이디가 밀집된 블록쪽의 블록을 먼저 맞추는 식으로 하면 될건데;

hapines    친구신청

'현재 스테이지 맵을 40턴으로 설정하면 일반적인 유저가 20%의 확률로 깰 수 있는가?(5번 하면 한번은 깨는가?) 아니라면 최적의 턴은 40보다 더 많아야 하는가? 맵의 장애물을 한개 줄여야 하는가? 유저가 덜 불쾌하게 느끼는 정책은 앞인가 뒤인가'
라고 질문할때 대답이 가능한 상황을 원하는거죠.

'오토로 100만번 돌렸을때 15%의 확률로 클리어 되었습니다' => '20%가 되기 위해서는 턴을 5턴 높여야 합니다'
'맨 구석의 3단계 장애물은 실패한 85만번중에 45만번에서 남은 상태로 끝났습니다. 맵 수정이 필요합니다.'
'맨 구석의 3단계 장애물의 혐오도는 0.6212로 유저가 불쾌하게 생각할 것 같습니다. 맵 수정이 필요합니다.'

hapines    친구신청

현재 상태에서 매칭이 가능한 지점은 4군데인데 목표(장애물 모두 부수기)에 가까워질 수 있는 지점은 어디인가?

화면에 알파고 바둑 두는거랑 비슷한 그래프 수치가 나와야죠.
(C가 25%의 확률로 가장 높기 때문에 C를 선택해라)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