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술사알케
접속 : 5292   Lv. 90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6 명
  • 전체 : 1015587 명
  • Mypi Ver. 0.3.1 β
[알케가 사는 이야기] 일산 아쿠아 플레닛 탐방과 수달 먹이주기 (1) 2018/05/22 PM 05:38

회사 회식하러 모 호텔에 가는 길에 이곳을 목격 하고,

 

지역 분들에게 물어보니 꽤 좋은 곳이라고 하여 방문해 보았습니다.

IMG_7721.JPG

 

3호선 주엽역에서 내려 노래하는 분수대를 지나면 

 

IMG_7722.JPG

 

눈에 들어오는 아쿠아 플레닛

 

IMG_7723.JPG

 

티케팅을 마치고 들어가면 처음으로 반겨주는 곰치

 

IMG_7726.JPG

 

 잘 보면 보입니다.

 

IMG_7728.JPG

 

니모 

 

IMG_7731.JPG

 

도리 

 

아이에게 저 물고기의 이름은 도리라고 가르치는 어머니를 정말로 봤습니다(...)

 

IMG_7743.JPG

 

늑대고기

 

엄청 못생겼습니다.

 

IMG_7740.JPG

 

 해마

 

IMG_7745.JPG

 

자리돔 

 

IMG_7751.JPG

 

해파리들이 너무 이뻤습니다.

 

IMG_7753.JPG

 

하늘하늘

 

IMG_7755.JPG

 

우글우글

 

 

IMG_7760.JPG

 

장식(?)이 많던 해파리 

 

IMG_7766.JPG

 

거대했던 능성어.

 

1m 이상은 되어보였습니다.

 

 

IMG_7773.JPG

 

바닥에 가만 있는 괭이상어 

 

IMG_7770.JPG

 

천장을 올려다 볼 수 있던 통로

 

IMG_7785.JPG

 

무슨무슨 상어.

 

2m를 넘어보이는 상어 두마리가 유유히 해엄치고 있습니다.

 

IMG_7787.JPG

 

바로 옆에서 보니 포스가 장난 아닙니다.

 

IMG_7788.JPG

 

유게이 물고기(?)

 

IMG_7796.JPG

 

눈이 두족류 같습니다.

 

IMG_7797.JPG

 

비늘 무늬가 너무 이뻤습니다.

 

IMG_7798.JPG

 

아름다웠던 은어 코너.

 

IMG_7802.JPG

 

바다의 꽃, 산호 코너.

 

IMG_7804.JPG 

 

 버려지는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는 코너.

 

IMG_7805.JPG

 

해양 쓰레기가 정말 문제라고 하죠.

 

IMG_7806.JPG

 

연극 오즈의 마법사 

 

IMG_7808.JPG

 

한층 더 올라가면 체험 코너가 있습니다.

 

저 까만 물고기들은 닥터 피쉬인데, 손을 넣으면 달려와서 간지럽게 각질을 갉아줍니다.

 

IMG_7810.JPG

 

터치 풀.

 

소라를 들어볼 수 있습니다.

 

IMG_7821.JPG

 

거대했던 바다코끼리.

 

 

핑구가 무서워 합니다.

 

 

IMG_7823.JPG

 

눈앞에서 보니 정말 거대했습니다. 

 

IMG_7824.JPG

 

바다표범은 도무지 가만있질 않아서 찍기가 힘들었습니다.

 

IMG_8013.JPG

 

물댕댕이 

 

IMG_7830.JPG

 

 펭귄 코너.

IMG_7833.JPG

 

서거한 보라할배와 같은 종인 훔볼트 펭귄도 있습니다.

 

IMG_7860.JPG

 

무슨무슨 물범인데, 사육사의 손짓에 따라 히오스 회전을 합니다.

 

IMG_7859.JPG

 

땡글땡글 한게 참 찰져보였습니다. 

 

IMG_7980.JPG

 

 정면에서 보면 왠지 웃깁니다.

 

IMG_7868.JPG

 

 담수어 코너를 반겨주는 거대한 민물고기 피라루쿠.

IMG_7872.JPG

 

거대한 메기.

 

IMG_7873.JPG

 

물총고기

 

IMG_7874.JPG

 

좌파의 반댓말 

 

IMG_7877.JPG

 

귀여운 사이즈의 아기 담수 가오리

 

IMG_7878.JPG

 

왠지 독이 있을거 같은  무늬가 독특합니다.

 

IMG_7880.JPG

 

피라냐...

 

IMG_7886.JPG

 

모트랑 왕관은 어디에...

 

IMG_7888.JPG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원숭이.

 

IMG_7905.JPG

 

사슴벌레와 장수 풍댕이

 

IMG_7889.JPG

 

맨날 속는 미어캣

 

미어켓1.jpg

 

이젠 속지 않습니다.

 

IMG_7894.JPG

 

종일 잠자고 있던 건방진 탕탕탕 재규어.

 

IMG_7895.JPG

 

개인적으로 무척 재미있었던 새 모이주기 체험.

 

IMG_7899.JPG

 

가챠(?)볼 속에 들어있는 새모이를 손에 올리면 새들이 우수수 날아와 손에 모이를 쪼아먹습니다.

 

모이를 손에 올리는 소리만 들려도 우수수수 새때가 날아오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체험하려면 모이는 돈 주고 사야되니 500원 짜리를 준비해 갑시다.

 

IMG_7906.JPG

 

무슨무슨 뱀. 잘 보면 허물이 걸려있습니다.

 

IMG_7907.JPG

 

귀여운 비어디 드래곤.

 

IMG_7908.JPG

 

대자연이 그리운지 벽에 머리를 붙이고 있던 이구아나.

 

IMG_7910.JPG

 

귀여운 도마뱀 붙이

 

IMG_7911.JPG

 

포로리 

 

IMG_7912.JPG

 

우오옹 나는 다람쥐 챗바퀴 발전소다

 

IMG_7915.JPG

 

숨어있던 무슨무슨 도마뱀.

 

IMG_7916.JPG

 

홰내꾸는 야행성이라 그런지 종일 자고있었습니다.

 

IMG_7918.JPG

 

케모노잘했.png

 

눈 좀 뜨는 거시다...ㅠㅠ

 

 

IMG_7920.JPG

 

해적 어깨가 딱인 것으로 보이는 앵무새.

 

IMG_7922.JPG

 

신기하게 나무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울음소리가 매우 시끄럽습니다.

 

IMG_7937.JPG

 

발톱이 살벌...

 

IMG_7921.JPG

 

원앙으로 보이던 새

 

IMG_7924.JPG

 

자꾸 사진찍으니 불편해보이던 무슨 도마뱀.

 

IMG_7923.JPG

 

...뭐 임마?

 

IMG_7926.JPG

 

아매리칸 비버.

 

무슨 통나무 같았습니다.

 

IMG_7933.JPG

 

홍따오기.

 

IMG_7939.JPG

 

조의 영역...

 

뭔가 무서웠던 물고기 밥주기 코너.

 

IMG_7941.JPG

 

 이름이 기억 안나는데 너구리와 개를 섞은 듯 한 동물.

 

이것도 애완동물로 키운다 하더군요.

 

IMG_7944.JPG

 

굿즈 코너.

 

좀 비쌌습니다(...)

 

 IMG_7949.JPG

 

다시 바다 코너로 돌아가니 반갑게 맞아주는 가오리 'ㅡ')

 

 

IMG_7952.JPG

 

가오리가 꽤나 머리가 좋다고 하죠.

 

IMG_7957.JPG

 

아까 하던 연극이 끝난 메인 수조.

 

 

자 그리고 이제부터가 하이라이트.

 

IMG_7961.JPG

 

타노시 작은발톱 수달 먹이주기 체험 코너(16:00)

 

한정된 양만 주기 때문에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먹이를 사야합니다. (2,000원)

 

IMG_7963.JPG

 

어서 먹이를 달라고 타노시하게 회전중인 수달 드릴

 

IMG_7965.JPG

 

 먹이주기 통에 미꾸라지 두마리를 넣으면 그걸 손으로 잡아다 먹는 구조입니다.

 

IMG_7972.JPG

 

아이들용 낮은 먹이주기 코너도 있습니다.

 

IMG_7986.JPG

 

이 코너의 장점은 타노시와 악수를 할 수 있다는 점.

 

IMG_7991.JPG

 

앙증맞은 타노시의 앞발.

 

만져도 가만 있습니다.

 

IMG_7995(1).jpg

 

앞발로 잡은 먹이를 입으로 가져가 촵촵촵 먹습니다.

 

타-노시이! 

 

 

그리고 수달과 라쿤은 합사...라기 보단

 

수달이 민물고기를 잡아먹는 포식자 이기에

 

수달만의 공간을 따로 만들고 거기에 라쿤과 민물고기를 합사하고 있습니다.

 

수달의 영역은 너무 작아보여서 조금 안타깝더군요.

 

IMG_7976.JPG

 

사육사 우리도 배가 고픈 거시다!!

 

IMG_7975.JPG

 

 쟈파리 만쥬를 주는 거시다!!

 

IMG_7998.JPG

 

캣타워...가 아닌 라쿤 타워.

 

라쿤은 뭔가 등반하는걸 아주 좋아한다고 합니다.

 

 

 

수달에 비해 라쿤은 복지가 잘 되어있는 거시다!

 

IMG_8005.JPG

 

옥상에는 딱히 볼 건 없었습니다.

 

양 먹이주기와

 

IMG_8006.JPG

 

피곤해 보이는 토끼.

 

IMG_8008.JPG

 

염소 먹이주기와 말 타보기 코너.

 

여기까지가 동물 체험...

 

 

 

추가로 밀랍 인형 페키지가 있어서 구경하러 갔습니다.

 

IMG_8015.JPG

 

호머 심슨 부르스 윌리스(다이하드)

 

IMG_8016.JPG

 

007 시리즈의 다니엘 크레이그

 

IMG_8017.JPG

 

음...좀 미묘했던 견자단

 

 

IMG_8021.JPG

 

석양맨 석양의 무법자의 클린트 이스트우드

 

IMG_8022.JPG

 

나름 괜찮았던 레옹.

 

IMG_8025.JPG

 

이건 좀 무서운 듯.

 

IMG_8026.JPG

 

고간이 신경쓰이는 슈퍼맨

 

IMG_8028.JPG

 

다 가려서 그런지 재현도가 좋았던 배-트 밀랍인형

 

 IMG_8031.JPG

 

조금 미묘했던 잡스.

 

IMG_8032.JPG

 

맨 인 블랙.

 

안에는 현실 총기밖에 없었습니다.

 

 

IMG_8035.JPG

 

래이디 가가...라네요.

 

IMG_8037.JPG

 

깽남스톼일

 

IMG_8038.JPG

 

이렇게 구경을 마치고 나왔습니다.

 

다 돌아보는데 약 3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해양 생물에 관심 많으시면 한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가족, 특히 아이와 함께 가면 더 좋을거 같네요.

 

솔찍히 이런 곳에 혼자가는게 이상한 사람이겠죠.

스플.png

신고

 

아직이다2    친구신청

저는 수족관은 제주도 갔을때 처음 보았느데....사진 찌기 힘들어서...사람이 너무 많아서.....@.@;;;

게시물의 글처럼 사진도 잘안나옴....T^T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