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마SHIN
접속 : 2601   Lv. 54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7 명
  • 전체 : 239401 명
  • Mypi Ver. 0.3.1 β
[   + 늑페셜 시즌3] 티뷰론 스페셜 복원기 #2 리스토어 업체 선택하기 (2) 2023/02/20 PM 09:12

2012년에 폭스바겐 본사에서는 마이크로버스 리스토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마이크로버스 제조사인 폭스바겐에서 직접 운영하는 것으로 차대만 남아있더라도 본사로 차량을 보내면 출고상태로 완벽하게 복원하여 오너에게 되돌려준다. 손익을 떠나서 참 낭만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구상에 남아있는 차량이 한대한대 줄어드는 것을 가슴아프게 생각할 때 차대만 갖고 있으면 어떻게든 살려주겠다는 본사의 의도가 너무 고마웠었다.

출처: https://www.motortrend.com/news/rebuild-my-bus-volkswagen-launches-factory-restoration-program-for-microbus-123173/  

img/23/02/20/1866e6b12f81685.png

[사진 1. 마이크로버스 팩토리 리스토어 프로그램, 2012년, Volkswagen] 



티뷰론 스페셜 리스토어 두 번째 이야기는 리스토어 업체 선택하기이다. 



리스토어 업체 선택하기 

나는 조금의 고민도 없이 '현대자동차 사업소'에 작업을 맡기고 싶었다. 이미 사설 정비소에서 두 번의 실패를 겪었기 때문에 이번만큼은 어떻게든 정식 사업소에서 복원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했다. 현대자동차 사업소에 맡기는 것은 기정사실이고, 어느 사업소에서 작업을 하는가가 문제였다. 처음엔 티뷰론 스페셜이 태어났던 울산 공장에 있는 사업소에서 작업을 하길 희망했었다. 티뷰론이 태어난 곳에서 리스토어를 하고 싶은 낭만을 생각했었다. 


img/23/02/21/18673ba30691685.png
[사진2. 정기검사. 2020년]


그렇게 울산 사업소에 연락을 했고, 이때부터 시작된 업체 선택은 수 년이 지나서야 마무리 되었고, 실제 작업은 차량을 입고 시킨 후 1년 반이 지나서야 시작되었다. 



현대자동차 H-리스토어 캠페인 (2018)

잠시 다른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현대자동차역시 폭스바겐의 Factory Restoration Program과 비슷한 리스토어 프로그램을 했던적이 있다. H-리스토어라는 이름의 캠페인은 올드카 오너들의 사연을 받고 그 중에서 차량을 선택, 현대차 드림팀이 자동차를 복원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나는 드디어 현대자동차도 헤리티지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올드카 모델 소유자를 신경쓰기 시작했다고 생각했었다. 

 


img/23/02/21/18673bc681b1685.png

img/23/02/20/1866e9d5d391685.png

[사진3. 현대자동차 H-리스토어, 2018년]


그런데, 이 H-리스토어 캠페인은 소셜 버즈를 위한 단발성 이벤트일 뿐 현대자동차가 올드카 헤리티지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알아차리는데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 이벤트는 2018년 기준으로 1999년 1월부터 2008년 12월 31일까지 출고된 차량만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어느 누구도 출고한지 10년밖에 안된 차량 수리를 리스토어라고 부르지 않는다.


10~20년 사이의 자동차는 올드카는 커녕 영타이머라고도 부르지 않는다. 내 티뷰론 스페셜은 1998년 12월 19일 출고되었는데, 단 13일이 초과한 덕분에 H-리스토어 프로그래의 대상에 해당되지 않았다. 정말로 리스토어라는 말을 쓰고 싶다면 최소한 20세기에 출고된 차량이 대상이어야한다. 

또한, 나는 이 H-리스토어 프로그램이 현대자동차의 재능기부라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재능기부라고 부르려면 차량 메이커인 현대차는 사설 공업사는 엄두도 내지 못할 수준의 리스토어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왜 완성차 탑5인지를 보였어야 했다. 


현대자동차 사업소 컨택

다시 리스토어 업체 선택으로 돌아와서....

나는 현대차 사업소에 전화를 걸었다. 리스토어라고는 하지만 결국은 부식 수리가 대부분이었기에 1998년식 티뷰론 부식 수리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사업소는 내 요청을 단번에 거절했다.


처음엔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것을 언급하며 새 차를 사는 것이 낫다면서 거절했다. 리스토어는 시간과 돈과의 싸움이다. 비용을 따져가며 복원과 차량 구매를 비교했다면 이런 리스토어는 시작조차 하지 않았다. 나는 비용은 얼마가 들던 상관하지 않으니 부식 수리를 맡기고 싶고, 진심을 다해 현대 사업소에서 내 티뷰론이 수리되길 원한다고 설득했으나, 사업소는 자동차를 한번 보지도 않고 거절했다.

img/23/02/21/18673c7f48a1685.jpg

[사진 4. 리스토어전 티뷰론 스페셜 엔진룸, 2019년]



현대차 사업소를 연락할 당시 나는 해외에 있었고, 차량은 지인의 차고에서 보관중이었다. 리스토어를 상담하기 위해서는 원격으로 차량 탁송을 불러서 사업소로 보내고, 사업소에서 차량 상태를 확인하고나면 다시 차량 탁송을 불러서 지인 집으로 돌려보냈다. 내가 직접 나서지 못할 뿐 아니라 시차도 있기 때문에 한번씩 차량을 사업소로 보내는건 정말 큰 일이었다. 때문에 사업소와 사전에 차량 상태를 설명하고, 내가 원하는 작업을 이해시키는 과정은 정말 중요했다. 차량의 전체적인 모습과 부식이 많이 일어난 부위를 사진으로 보여주고, 전화로 전화로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일을 사업소마다 연락을 했지만 그때마다 번번히 거절당했다.



내 상식으로는 현대자동차에서 만든 차량을 현대자동차 사업소에서 수리를 거절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부모가 자식을 버리는 기분이다. 단종된지 20년이 지난 자기 회사 제품을 아직까지 사용하는 사람이 있다면 고마워서라도 책임을 지는게 제조사 근본이 아니었나? 나는 포기하지 않고 수리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계속해서 거절당했다. 그당시 나는 정말 혼란스러웠다.


다음 방법으로 본사에 클레임을 걸기로 했다. 사업소가 안해준다면 현대차 본사는 당연히 도와줄 것으로 기대했다. 나는 현대차 본사에 전화통화로 여러 차례 티뷰론 스페셜 부식 수리를 요청했고, 1:1 민원에도 글을 올렸다.


아래는 내 요청에 대한 현대차의 답변이다.  


img/23/02/20/1866e8b345e1685.png

[사진5. 티뷰론 부식수리 요청에 대한 현대자동차 답변. 2019년 10월]

본사 고객센터에서는 가장 먼저 내 지역을 묻더니 가장 가까운 사업소 연락처를 알려주면서 사업소와 얘기하라고 돌려버렸다. 그리고 사업소에서는, 이미 여러 차례 연락했던 것 처럼, 우리는 이런 작업 받지 않는다며 번번히 거절당했다. 사업소 뿐 아니라 블루핸즈 2차 정비소에서도 마찬가지로 거절당했다. 


그나마 한 사업소에서 거절 이유를 구체적으로 알려줬다. 


"우리는 이정도로 교환을 해야 하는 차량이 입고되면 기본적으로 전손처리를 합니다. 저도 이곳에서 20년 넘게 판금을 해왔고 제 업무에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부끄럽게도 이정도 부식 수리를 해본 경험이 없어서 작업을 해줄 수 없습니다. 죄송하지만 장안평 같은 사설 업체에 맡기시는게 좋습니다."


이게 제조사 직할의 사업소에서 고객에게 할 말인가 싶지만, 이게 현실이었다. 사업소는 차량 자체를 보려고 하지 않았고, 현대차 본사는 사업소와 얘기하라면서 내 요청 자체를 들으려 하지 않았다. 지루한 핑퐁이 계속 되던차에 이 대답을 모 사업소 판금반장에게 들은 후 나는 현대차 사업소에서 작업을 의뢰하는 것을 포기했다. 



사설업체 선택하기 

이미 두 번에 걸쳐 사설 업체에 맡겼다가 돈, 시간, 자동차를 모두 날렸는데, 다시 한번 사설 업체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서 적잖이 스트레스를 받았다. 현대자동차 사업소는 수리에 대한 퀄리티 컨트롤이 되지만, 사설은 업체마다 작업 환경, 도구, 작업자의 성격, 숙련도가 천차만별이어서 결과가 좋을 거라는 보장이 없다. 가뜩이나 몇 대 남아있지도 않은데 작업이 잘못되는 상황을 되풀이하고 싶지 않았다. 


'티뷰론 리스토어'라는 제목으로 정말 많은 업체들과 블로그, 카페글들을 검색했다. 작업자의 숙련도와 마무리를 판단할 수 없다면, 좋은 시설에서 제대로된 장비를 갖추고 똑같은 차량을 작업해본 업체에 맡기고자 했다. 업체가 보유한 장비부터 시작해서 어떤 작업들을 해왔는지 인터넷 검색을 하기도 했고, 때로는 직접 전화를 걸어서 물어보기도 했다. 레이싱 바디만 전문적으로 작업하는 업체도 컨택해봤고, 대구에 포니 리스토어로 유명한 업체도 연락해봤다.


급하게 서두른건 아니지만, 정말 오랫동안 꾸준하게 업체들을 찾아다녔다. 내 기억에 대략 2년이 넘었던 것 같다. 그러면서 최종 3개 업체로 줄였다. 업체 모두 컨택해서 티뷰론 스페셜 사진과 함께 작업 요청서를 보냈고, 작업 과정과 사용하는 장비 등 충분히 설명을 들었다. 그러면서 100% 복원에 자신있어하는 업체는 목록에서 제외했다. 고객을 뺏기지 않으려고 작업에 대한 충분한 고민도 설명도 없이 무조건 완벽을 말하는 업체들에게는 두 번이나 실망을 했기에...  


img/23/02/21/18673de60d81685.png
[사진6. 카오라이너를 보유하고 있었던 복원업체]


업체들 중에서 나와 동일한 티뷰론 스페셜을 리스토어해봤고, 리어 펜더와 사이드 스커트 부식 수리 경험이 있고, 리스토어만큼은 사장님이 직접 작업한다고 응답한 업체를 선택했다.


사설에 티뷰론 스페셜을 맡기고 처음 리스토어를 시도했던 것이 2014년 여름이었고(늑페셜 시즌1), 이 업체에 차를 맡겼던 것이 2021년 3월이었다. 믿지 못하겠지만 2번의 실패 후 업체 선택만 7년이 걸렸다. 


이주넷 한마리늑대. 

신고

 

어져스터    친구신청

카자마님 리스토어기를 보자니

몇년전에 보낸 97년식 티뷰론TGX가 생각나는군요.

어머니에게서 저에게 우리가족 오랜 예쁜이였지만
새차를 추가하며 주차압박으로 여기저기 돌다 20대 청년이
강원도로 가졌던 추억의 뷰롱이 ㅜㅜ

dandyppp    친구신청

흥미진진합니다 다음편도 기대되네요
[   + 늑페셜 시즌3] 티뷰론 스페셜 복원기 #1 이 차량을 복원하기로 결정했던 이유 (0) 2023/02/19 PM 06:15

봄비가 내리면서 도로에 붙어있던 염화칼슘이 씻겨 내려가기 시작했고, 겨울 동안 지하주차장에서 간간히 시동만 걸어주던 스페셜을 올해 시즌을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도료까지 완전히 벗겨내고 샌드 블라스트로 녹을 전부 날린 다음 수입차와 동일하게 방청을 했지만 부식에 대한 트라우마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스페셜 복원이 어느정도 마무리 되면서 그간 해왔던 일들을 정리하려고 한다. 


티뷰론 스페셜을 사게 되었던 계기 

 

내가 이 차를 가져온건 2009년 5월이었다. 

바로 직전해에 리만 사태가 터지면서 그동안 착실하게 진행중이던 인생 계획을 완전히 새로 세워야할 상황이 되었다. 나는 내 에너지를 쏟을 새로운것이 필요했다. 이때 자동차를 사기로 결심했다.


너무 일반적인 세단은 애초에 고려 대상이 아니었고, SUV역시 내 스타일과 거리가 멀었다. 쿠페를 타기로 결심했고, 아는 것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에, 늘 하듯이 일단 아무거나 하나 사서 파일럿 테스트 하면서 차량에 대해서 배우면서 제대로 된 내 1호차를 사기로 마음 먹었다. 그렇게 티뷰론 터뷸런스 1.8  깡통을 사서 번개도 다니면서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다른 사람들 차량도 보면서 내 취향도 파악하고, 어떻게 정비를 하고 관리하는지 배우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약 3달만에 생각보다 일찍 마음에 드는 차량을 발견했다. 거의 손을 대지 않은 티뷰론 스페셜 수동 레이싱 마이카 블루. 나는 1도 고민 없이 연락했고 바로 가서 차량 계약을 하고 데려왔다. 파일럿으로 구매한 터뷸런스 1.8은 수출을 보냈다. 짧은 시간이지만 중고구매 - 정비 - 관리 - 판매를 거치면서 인터넷으로 홍보를 심하게 하는 정비소나 중고차 매매상 등 피해야할 것들을 배웠고, 정비 지침서를 갖고 자가 정비를 하는 버릇을 들이는 등 이때의 경험은 이후에 내 자동차 인생의 큰 밑거름이 되었다. 

img/23/02/19/18668bad6381685.jpg

[사진 1. 1998년식 티뷰론 스페셜 수동(좌), 1999식 티뷰론 터뷸런스 1.8 수동 파일럿 차량]



티뷰론 스페셜을 복원하게된 계기

모든 차량들이 그렇듯이 티뷰론 스페셜도 고유의 스토리를 갖고 있다.

현대자동차 창사 30주년을 기념하는 모델이었고, 최초로 알루미늄 파츠가 사용된 모델이었고, 전용 컬러에 스트라이프 무늬를 갖고 있고, 독일 샥스에서 서스펜션을, 이태리 모모에서 스티어링 휠, 15인치 알루미늄휠, 기어노브를 공급했고, WRC 포뮬러2 클래스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500대 한정으로만 판매되었다. 


이런 멋진 스토리의 한정판이라는 희소성을 갖고 있는 티뷰론 스페셜의 가장 큰 문제는, 지금은 구경 조차 할 수 없다. 


20세기 현대차 최악의 문제인 부식을 티뷰론도 피해갈 수 없었다. M이나 포르쉐처럼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관리를 해가며 타던 차량들과 달리 티뷰론은 아반떼JD와 함께 젊은 친구들이 싸게 접할 수 있는 엔트리급 중고차였고, 수많은 티뷰론들은 싸구려 파츠들과 근본 없는 튜닝으로 밸런스를 잃고, 제대로 관리를 받지 못하면서 여러 사용자들을 전전하다가 폐차되었다. 


img/23/02/19/18668e130431685.jpg
[사진2. 여러 오너의 손을 거치며 걸레가된 1998년식 티뷰론 스페셜 수동]



브라질 주재할 때 회사 지하주차장에서 본 1958년식 콜벳은 미국을 떠나 브라질에서도 이런 완벽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데 비해, 이보다 40살이나 어린 1998년식 티뷰론 스페셜은 현대차 본진인 한국에서도 정상적인 관리를 할 수 없어서 도로에서 볼 수가 없다. 유럽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 내 나이보다도 오래된 차량들이 길거리를 다니는 것이 정말 부러웠다. 

img/23/02/19/18668d181931685.jpg

 

[사진3. 1958년식 콜벳, 상파울루 2016년 촬영]

티뷰론 뿐만 아니라, 브리샤나 포니 같은 대한민국 자동차의 역사라고 불리우는 차량들은 아예 길거리에서 볼 수 없다. '택시 운전사'같은 영화에서 자동차를 구하지 못해 해외에서 역수입하는게 정말 바보 같다.  


아무리 겨울에 염화 칼슘을 피해다니고, 비오는날 운행을 안하고, 바닷가를 피해서 맑은 날에만 운전하고 다녔다고 해서 현대차의 부식은 피할 수가 없고, 바디가 아니라 프레임 부분의 부식이 생기게되면 나중엔 자동차를 리프트로 띄울 수 없게 되면서 운전이 불가능해진다. 이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게는 10년 길게는 20년이다. 내 차는 아니길 바랬지만, 판도라의 상자 같았던 티뷰론 휠하우스와 사이드 스커트 부식을 발견했던 그날을 잊을 수 없다. 

 

img/23/02/19/18668defcd31685.jpg
[사진4. 티뷰론 사이드 스커트 부식] 




티뷰론 스페셜을 다음 세대에 보여주고 싶었다. 


티뷰론 스페셜을 복원하기로 마음먹은 가장 큰 이유였다. 

현대자동차에서 이미 20세기에 이런 멋진 자동차를 만들었었다는 것을 다음 세대에게 전달하고 싶었다.

지역 번호판까지 갖고 있는 채로 1998년에 출고했던 상태 그대로 보여주고 싶었다. 

자동차 박물관에서 눈으로만 구경만 하는 것이 아니라, 언제든지 길거리에서 마주치도록 하고 싶었다.  

그래서 6살짜리 꼬마 아이가 "스포츠카!!" 하면서 손가락으로 가리키게 만들게 하고 싶었다. 


img/23/02/19/18668f159ad1685.jpg
[사진5. 부천 엔진오일 교환샵, 2010년 4월]


img/23/02/19/18668f17c891685.jpg
[사진6. 내 손에 있으면서 가장 컨디션에 좋았던 시절. 2010년 5월]



10년이 넘게 정말 오랫동안 준비했었고, 

차량 구매할 때와 동일하게, 이 복원 역시 몇 번의 파일럿 테스트를 거쳤다.

두 번의 실패와 좌절을 겪은 후 지금 이 차량은 아직 진행중이다. 

 



이주넷 한마리늑대. 

 




 







 

신고

 
[   + 늑페셜 시즌3] 늑페셜 - 차량 다시 출고.. 그리고 발견된 소소한 문제들 (0) 2022/08/12 PM 11:32

스트라이프무늬 재작업하고 차량을 다시 갖고 왔다. 


img/22/08/12/18292763a411685.jpg

한국을 떠나있는 동안 자동차 페인트는 전부 수성으로 바뀌었다는 얘기가 있었다. 
그때문인지... 
내가 알던 그 스페셜 컬러가 아니다. 이전에 리스토어를 했던 다른 분들 사진을 보더라도.. 최근에 작업한분들 보면 내가 알던 그 색상이 아니다. 
뭐가 다른지 확실히 모르겠는데... 엣날 그 느낌이 안난다. 



img/22/08/12/1829275bf301685.jpg

운전하는데 운전석 미러가 계속해서 떨리길래 아래를 들여다봤더니 볼트가 하나 빠졌다. 
그런데... 가만 보니 볼트를 체결한 채로 도색을 한 것 같다? 


#티뷰론스페셜

#1998년식

신고

 
[   + 늑페셜 시즌3] 티뷰론 스페셜 스트라이프 무늬 규격 (0) 2022/08/12 PM 11:17

예전 이주넷에 올려놨엇는데, 구 서버가 완전히 사라지면서 스트라이프 무늬 정보도 함께 사라졌다. 

다행히 스트라이프 순정을 갖고 있는 공업사가 있어서 치수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스트라이프 무늬간격이 달라지면 정말 짝퉁티가 난다. 



img/22/08/12/1829269c20b1685.png


신고

 
[   +늑페셜 시즌2] 티뷰론 스페셜 복원 제2화 - 외부 패널 분리 (2) 2018/08/17 AM 10:13

티뷰론 스페셜 복원 시즌2 

시기: 2015년 여름 ~ 2016년 여름 

 

올 4월에 하우스가 잘려 나가고 신품 패널만 대충 붙어 있던 '하우스 티뷰론'과 주인을 잘못 만나 정말 걸레처럼 굴러다니면 '폐차 티뷰론' 두 대를 가지고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 


1. 엔진룸 

1.jpg

마운트가 용접식으로 보강이 되어 있고 배터리는 트렁크로 이동, 롱 흡기에 격벽이 되어 있는 전형적인 NA 튜닝 형태를 갖고 있다. 서비스로 오일 캐치 탱크 까지... 

저긴 전부 걷어내고 순정 부품으로 교체 예정이다. 280-274 하이캠이 들어간 엔진도 내리고 "하우스 티뷰론"의 순정 엔진으로 바꾸려고 한다. 

 

 

 

2. 좌우 펜더

2.jpg

 

 

3.jpg

야매 도색의 흔적이 보이는데, 그나마 쓸만하다. 시그널도 용케 안깨지고 원형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3. 리어 쿼터 패널  

4.jpg

 

 

5.jpg

저 부식을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원래도 부식이 많은 부위인데다가 이전 차주들이 막 굴린 탓에 심각하게 부식이 생겼다. 도어쪽도 사고를 내고 수리를 하지 않아 (자차를 들라니까...) 심각하게 부식이 올라와있다.

쿼터 글래스를 제거하고 사이드 스커트를 제거했다. 리어 쿼터패널을 잘래내고 신품으로 교환할 예정이다. 


4. 트렁크 

6.jpg

아마도 배선을 싹 새로 해야 할 듯 하다. 스피커가 보이지만 배선이 안보이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이상한 배선들까지.. 주인을 거쳐가면서 계속해서 만져져서 어느 순간 원래의 모습을 완전히 잃어버렸다. 


5. 테일램프 및 리어 쿼터패널(우) 

7.jpg

이전 차주 중 누군가가 와인딩 도중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수리하지 않고 그대로 차를 팔았다. 그나마 다행인건 알루미늄 파츠라서 녹이 안슬었다. 잘 보면 사이드 스커트 부분이 전부 썩어서 없어졌다. 티뷰론 고질적인 부식 부위다. 

6. 리어 마운트 좌/우 

8.jpg

 

 

9.jpg

내장제는 전부 신품으로 교체해야할 것이고, 다행인건 사고 흔적이나 큰 부식은 발견되지 않은것 정도? 

7. 펜더(좌), 도어(좌) 및 리어 쿼터 패널(좌) 

10.jpg

좌측 펜더, 도어, 리어 쿼터 모두 깔끔하게 제거했다. 잘래난 쿼터 패널로 부식된 부위가 보이는가? 제대로 방청을 하지 않고 그대로 차량을 만들어서 그런지 부식이 상당하다. 


8. 펜더(우), 도어(우), 범퍼  

11.jpg

여기도 전부 들어냈다.(그런데 후드는 아직 달려있네). 거의 1년 가까이 안탔더니 먼지가 뽀얗게 뒤집어썼다. 

9. 운전석 시트  

12.jpg

도어 스트라이크 부분의 부식이 저렇게 있는 차량은 폐차장 이후로 처음이다. 바닥 매트는 전부 신품으로 바뀌길 희망한다. 그리고 저 족보도 없는 스티어링 휠도... 
 

 

 

신고

 

Laerad    친구신청

엄청나네요.. 글 올리실때마다 잘보고 있습니다

버나드 와이즈맨    친구신청

안녕하세요.
사실 이 작업은 2년전에 한건데 글을 지금 올리고 있어요 :)
1 현재페이지2 3 4 5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