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단합체김창남 MYPI

삼단합체김창남
접속 : 3755   Lv. 56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 명
  • 전체 : 45332 명
  • Mypi Ver. 0.3.1 β
[일상] 30대 중반을 들어서며 우울한 일상들.. (25) 2018/01/11 AM 11:25

지옥같은 2017년을 보내고 새로운 한해가 밝은지도 10일이나 지났습니다.

 

뭐 체감적으로나 시기적으로나 그리 나아진 부분은 없었습니다.

 

늘 같은 일상 9-6근무 주5일 집->회사의 반복이었고..

 

신선한 충격, 혹은 새로운 사람에 대한 기대도 서서히 줄어들고 있습니다.

 

얼마전 두명의 여성을 소개 받고 지지부진한 연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만, 이것도 조만간 컷트 될것 같은 느낌이고요,

 

몇개월전 헤어진 여친의 늪에서 아직도 헤어나오지 못하는 기분..

 

머릿속은 복잡하지만 행동이나 실천은 느린 일상

 

해야만 한다 라는 추진력보단 해야하는걸.. 이라는 자신감의 후퇴

 

하루종일 몇마디 안하는 일상에서 느끼는 고독감과 외로움

 

home home sweet home을 지향하는 성격은 어느샌가 집=축사 같은 느낌이 되어버린지도 오래

 

상실감에서 찾아오는 우울함은 무엇으로 매꾸려 해도 매꾸어지지 않아 허탈하고 공허한 후회만 남는거 같네요.

 

혼자 잘 논다고 웃으며 너스레를 떨어도 뒤돌면 사람에 대한 온기와 관심을 미치도록 갈망하는 이중성을 보이고

 

나이는 먹어간다만 아직도 홀로서기와 멘탈관리가 잘 안되는것 보면 한참은 멀은듯 하고..

 

금전적인 문제는 크게 없지만 언제나 요행을 바라는 일상

 

운동도 다니고, 학원도 다니려 하지만 계획에서 그칠뿐..(막상 등록하고도 잘 가지않아요)

 

싯푸른 새벽까지 잠도 잘 들지 못하고 포근한 이불속에서 누군가 살을 맞대고 누워 있고싶은 마음만 가득

 

술은 한참을 끊었다가, 요즘은 불가피 할때만 마시며, 실수할까봐 석잔이내로만 마시고 있지만..

 

언제나 가슴속엔 알코올 귀신이 살아나서 더 마시고 싶은 느낌만 가득가득..

 

내 몸하나 내 마음하나 건사하지 못하는 나약한 자신이 밉고 지치지만 그래도 어찌하리오..

 

살아가야지요..

 

맘속에 드는 생각은...

 

무릇 나 혼자만 이렇게 생각하지는 않을거야.. 사람들은 외로워.. 마찬가지야... 비참하게 생각말자 라고하지만

 

매번 매번 닥쳐오는 이런 감정은 참 사람을 질척하게 합니다.

 

여기로 이사하고 나서는 바다가 너무 보고 싶어요.

 

부산에 살때는 조금만 움직이면 바다라서 차 세워놓고 음악들으며 바다보는 낙이 있었는데..

 

여긴 바다가 없어요.. 햇살에 찰랑거리는 파도도 보고싶고.. 지긋지긋한 갈매기도 보고싶어요..

 

이번주말은 한적한 바닷가에 가서 바람을 쐬고 와야겠어요.

 

(의식의 흐름대로 쓴 글이라..두서가 정말 없네요..)

 

 

 

 

 

신고

 

리턴제로    친구신청

ㅠ_ㅠ 슬품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ㅠㅅㅠ

사자비    친구신청

매일 9 to 6 업무만 해도 저는 부럽네요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그런건가요....

전파쨔응    친구신청

흐..저도 비슷하게 느끼고있습니다. 여러모로 쉬운 일이 하나도 없네요..!!

힘내세여 김창남님, 루리친구들이 있잖아요!!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같이 힘내봅시다!!

양고기    친구신청

결혼했습니다만...저도 작성자 분과 비슷한 상태인 거 같아요. 고립감, 외로움..등등

저도 아직 돌파구를 못 찾았지만, 최근에 엄한데서 어? 하는 느낌이 든 게 있는데, 최근 비타민을 하나 챙겨먹거든요. 그런데 예전에 다른 비타민 먹던 것과 조금 다르게 몸 상태가 좀 좋아진다는 느낌이 있더라고요. 에너지가 생긴다고 해야되나?(밤 늦게 먹으면 심장이 벌렁거려서 잠이 잘 안 오는 부작용도 있긴 합니다만..)
그러고나니 마음도 좀 더 가벼워지는 중인 거 같아서, 아, 몸 상태가 쾌적하지 못해서 마음도 꿀꿀했던 건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마음이 무거운 게 어떤 이유던 건강부터 잘 챙기시고, 힘내서 위기의 30대 중반을 잘 헤쳐나가보시죠..ㅎㅎ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그렇겠군요! 운동을 다시 열심히 해야겠어요!!
비타민도 좀 먹어보고요! 감사합니다~

sim12sim    친구신청

안정적이라 그래요
모험을 하세요 목에 칼이 들어오는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가즈아!!!!!!!!!!!!!!!!!
50 부었는데 반토막났어요..

아오자키아오코    친구신청

걀혼해도 외로운거 보면.. 사람은 언제나 외로운듯함.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결혼하면 일상을 공유하고 말 섞을 사람이 있다는게 부러워요.

쵸육즙    친구신청

저는 이혼 했습니다만 결혼 했을때만 좋고 그뒤로 싸울때부터 의견충돌 다 외롭고 고독하고 씁쓸해요흙흙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아이구.. 저런.. 지금은 좀 괜찮으시려나요?

해리키위    친구신청

평소에 안하던걸 하면 엄청 재밌던데... 얘를 들면 집에 퇴근할 때 일부러 한참을 걸어서 간다던지, 고깃집에 혼밥 도전하러 간다든지....

삼단합체김창남    친구신청

그 짤방 생각나네요 욕조에 물 받아놓고 슈퍼 갔다오기!

홍철오니    친구신청

저같은 사람을 보고 위로받으라는건 아닙니다만

저는 매우 부럽습니다

저와 거의 같은상황에 여자부분은 더 심각하고 금전적부담 어마어마이빠시시라서 ㅋㅋ

그래도 힘내서 열심히 살고있습니다

Evan3647    친구신청

목욕탕가서 목욕하시고 머리좀 손질하신 향수좀 뿌리시고 노란 빠나나 우유 하나물고 조금 비싼듯한 맛집가서 밥도 먹으시고요

그럼 좀 낫습니다 저는요

-극복자-

부레이스테이    친구신청

남자들이 중년에 접어들면 다 비슷하게 느껴지는 감정인것 같습니다.
한없이 무기력해지는 시기가 다들 오는데, 본인 스스로를 아끼는 마음을 갖는게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운동으로 살을 빼고 옷을 입는 즐거움과 꾸미는 즐거움을 느끼면서 조금씩 극복했던 경험이 있어서, 작성자분이 저와 똑같지는 않겠지만 스스로를 아끼는 방법을 찾으시면 극복해 나아가실 수 있으리라 생각되네요. 그리고 사소한 즐거움을 많이 찾는것도 좋구요.
중년 남자분들 화이팅입니다.

리턴제로    친구신청

헠.. 제가 지금 운동하고 꾸미는거 시작하고 잇거든요 2달차인데..
좀 기분이 나아지긴 하더라고요
일시적인건지 아닌지 좀 헷갈렷는데 지속적으로 해볼만하겟군요

BundlePackage    친구신청

헐 지금 제 상태랑 거의 비슷하네요;; 글 읽어 내려가면서 놀랐습니다. 전 30대 초반이지만 요즘 의욕도 없고 해야한다는 생각만 있을 뿐 아무것도 손에 안잡히고, 혼자서 잘 사는거 같지만 사람을 더 느끼고 싶어하며 관심도 받고 싶어하는 어떻게 보면 병이 든거 같은 느낌의 일상을 보내고 있는 느낌이네요. 지금 이 글을 적는 순간에도 일은 안하고 이렇게...

Woozie    친구신청

제 얘기 같아서 먹먹하네요.

죄수번호-vth34249    친구신청

후반되면 더 답답하게됨. 그리고 우울증옴. 근데 마누라보면 나까지 우울해질수가없게됨 악순환

ps&cube    친구신청

여행하세요 ㅎㅎ 여행만한게없습니다

청원구 꼬마신사    친구신청

저랑 비슷한 나이신듯..저도 그래여 ㅠ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