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방

루리웹

전체보기

게임방

마이피

DeadEnd..!!
접속 : 4526   Lv. 52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85 명
  • 전체 : 567667 명
  • Mypi Ver. 0.3.1 β
[잡담방] 일상 (3) 2020/12/02 PM 09:26

퇴근.

 

힘들게 기다린 버스가 오고.. 피곤한 몸을 의자에 기대 앉는다.

 

폰을 꺼내본다. 음.. 시간이 꽤 늦어졌네.

 

익숙한 번호를 누른다.

 

 

? : 어~ 마쳤어?

 

나 : 응 이제 마치고 집가는 버스 탔어

 

? : 오늘도 늦게 마쳤네.. 집오면 꽤 늦겠는걸~ 오늘도 힘들었지?

 

나 : 뭐 매일 똑같지 ㅎㅎ 일 마치고 계속 집에 있었어?

 

? : 내가 어딜 가겠노 ㅋㅋ 오늘도 애들 말 안들어서 엄청 고생했다 ㅋ

 

나 : 어이구 또 할 이야기가 산더미겠네 ㅋㅋ 집 가면 이야기 들어줄께 ㅎㅎ

 

? : 응 알았어 ㅋㅋ 빨리와 ㅋㅋ

 

 

 

.......

 

그 순간 익숙한 벨소리가 들린다.

 

엄마 : 아들~ 이제 일 마쳤어?

 

나 : 응.. 

 

엄마 : 몇시쯤 집에 올꺼 같아?

 

나 : 아직 잘 몰겠다.. 출근한지 얼마 안됐잖아..

 

엄마 : 배고프제? 저녁 해놓을테니깐 얼른 온나

 

나 : 알따 끊을께

 

.......

 

 

 

갑자기 걸려온 엄마의 전화에 현실로 돌아온다.

 

항상 퇴근하면 집사람에게 전화먼저 하는게 일상이었다.

 

어차피 집에 가면 볼꺼.. 어차피 대충 일 마치는 시간 다 알꺼.. 

 

그래도 괜히 잘있나 싶어서.. 괜히 목소리 듣고 싶어서.. 그렇게 매일마다 전화를 했었다.

 

사실 전화는 내가 먼저 걸었어도 항상 난 듣는 역할이었다.

 

뭔 그리 매일마다 에피소드들이 많은지.. 해도해도 끊나지 않는 집사람 이야기들..

 

귀찮은듯 건성으로 대답하며 들어주는게... 그게 나의 일상이었다.

 

 

 

아무것도 없다.

 

평소 일하던 도중에도 수도 없이 날라오는 카톡들, 그녀의 전화들..

 

어느세 내 폰에서 다 사라졌다.

 

항상 듣는 역할만 하던 내가.. 아무것도 듣지 않는다.

 

그녀가 날 떠나며 가져가버린건... 다름 아닌 나의 "일상"이었다.

 

 

 

 

궁금하지 않다. 궁금해하지 않는다.

 

걱정하지 않는다. 걱정해주지 않는다.

 

신경쓰지 않는다. 신경써주지 않는다.

 

어느세 난 그렇게 말한마디 하지 않는... 외톨이가 되어있었다.

 

 

 

......

 

그녀와 집을 나서고.. 버스정류장을 향해 걸어가며..

 

정류장에서 같이 버스를 기다리고.. 그 후 기다리던 버스를 올라타며..

 

바깥 풍경을 같이 바라보다가.. 그렇게 목적지에 다다르고..

 

그때까지도 끊이지 않던 그녀의 수다들을 난 항상 묵묵히 듣기만 하며 대꾸도 건성건성으로 했었다.

 

이제는 정말 꼼꼼히 다 새겨듣고 리액션도 방청객들처럼 엄청 다양하게 하며

 

나도 같이 폭풍수다에 어울려주고 같이 놀아줄테니....

 

그때 그런 수다를.. 다시 한번 나눠보고 싶다.

신고

 

고져스크라이스트바티스타    친구신청

쉬는 날 뵈면 좋겠네요

그간 못한 이야기도 나누죠

츄푸덕    친구신청

행님, 잘 될거에요♥

SKY만세    친구신청

참..아련하네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