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값오짐

씹덕후
접속 : 3639   Lv. 72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2 명
  • 전체 : 31215 명
  • Mypi Ver. 0.3.1 β
[일본 워홀] 일본 워홀 123일차 1월 22일 (누나의 이사) (0) 2017/03/19 AM 11:26

수정됨_20170122_140255.jpg

 

수정됨_IMG_20170122_184439.jpg

 

수정됨_IMG_20170122_194501.jpg

 

수정됨_IMG_20170122_195110.jpg

 

오늘은 대충씻고 누나 이사하는거 도와주러 감

근데 짐정리를 다 안해놔서 ㅡ ㅡ


역시 여자방은 노답임


이사짐아저씨는 한국안아저시엿는데 상당히 친절한분이엇다능


짐 싸고 우리는 새집으로 전철타고 가는데 오랜만에 얘기도 하고 잼낫당 ㅋ

호칭변경도 햇는데 난 덴쿤 누나는 귤누나로 부르기로 함


음료도 얻어먹고 새집에 도착햇는데 곧 아저씨가 도착하셔서 짐 올리고 끗

아저씨랑도 쉬면서 얘기햇는데 좋은 사람 같긴 한데 역시 장사치임ㅋㅋㅋ

누나야 돈얘기는 깔끔하게 끝내놔야 추가금을 안 내지...


아저씨 배웅하고 우리는 방바닥에서 과자 까먹으면서 얘기하다가 누나는 대충 화장하고 같이 신주쿠로 향햇다


가면서 장난도 치고 얻어맞기도 햇당


결국 또 규카츠 먹고 싶어서 먹으러 갔다능ㅋㅋ

우리는 무슨 만날 때마다 돈까스 먹냐


사람은 두 팀 기다리고 있던데-다 한국인들임 ㄷㄷㄷ


저번에 왔을때도 한국인 개많았는데 오늘도 역시엿댜.

 

2호점에서 줄서고 있었는데 앞에 줄서있던 한국여성 두명이 '야 카부키초점에 사람 없대' 하더니 나가더라능

그래서 누나 세워놓고 나도 따라나가봤는데

없긴 개뿔 여기보다 두배는 더 줄서있음 ㅋㅋㅋ

 

후딱 누나한테 돌아왔다ㅋ

우리 앞엔 다 3인 이상 손님들이라서 한국 여성 두 명이 없어진 덕분에 3분만에 먹을 수 있었당

고마워요 ^^


먹고 나와서 누나 구두 봐주고 누나 직장가서 동료들도 소개받고 390엔샵가서 놀다가 세탁기에 쓸 덕테이프 사고 헤어졋당


원래 카페 가려고 햇는데 누나가 낼 출근이라 그냥 가자고 함 ㅋ 오늘 힘들엇으니깡

 

 

 

 

한 줄 요약: 호구ㅎㅎ

신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