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VENOUSWOLF MYPI

RAVENOUSWOLF
접속 : 4620   Lv. 57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 명
  • 전체 : 59226 명
  • Mypi Ver. 0.3.1 β
[사각지대] 왜곡된 노동현장 (3) 2021/12/25 AM 10:07


이번 팬데믹 사태에 있어 간호사에 대한 처우는
진짜 해결해야될 우선순위 사회문제 중 하나다.

그런데 잠시 다른 관점에서 보자.
아래 기사의 반대 경우라면 정상적일까?

정규직원은 낮은 강도의 노동과 높은 수당,
비정규직은 높은 강도의 노동과 낮은 수당.

현장과 떨어진 사무관리직에서 크게 착각하는 몇가지가 있다.
1 - 머릿수만 채우면 일이 된다.
2 - 현장직은 수당을 받으니 억울할 것이 없다.

물론 현장에서도 착각하는 문제가 있다.
1 - 한번 이야기해 주었으니 사고나면 당사자 책임이다.
2 - 내가 그동안 고생했으니 다음 사람도 나만큼 고생해야 한다.

노동시장을 정상화하려면
1 - 비정규직의 임금이 정규직보다 높아야 한다.
2 -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노동강도가 같아야 한다.
3 - 책임은 관리자가 져야 한다.

이것이 안정된 일자리를 만들고 책임전가와 갑질을 줄이는 방법이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업무 강도가 낮은 파견 간호사가 본원 간호사보다 2~3배나 많은 수당을 받는 왜곡된 급여체계가 현장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신고

 

샤론80.1톤    친구신청

같은 직책에 같은 업무인데 나보다 일도 적게하는데 많이 받아가면 그만큼 빡치는게 없긴 하죠....

평범한사람입니다.    친구신청

다른 분야는 모르겠지만 제조업은 비정규직 수당이 더 높긴해요...저희도 그래서 웬만하면 정규직 입사 권유하던데

칼밥    친구신청

제조업도 나름입니다
일용직은 비싼데 계약직은 저렴하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