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RUN MYPI

TESTRUN
접속 : 7286   Lv. 99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12 명
  • 전체 : 170776 명
  • Mypi Ver. 0.3.1 β
[기본] 찐 덕후를 봤던 기억 (7) 2023/11/17 PM 03:29

전 저 스스로 저 정도면 덕후지 하고 살아왔고.. 지금도 그 기질이 충분히 남아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예전에 한번 "진짜"를 본 적이 있는데... 와.. 뭐라고 해야되나.. 암튼 저 정도는 감히 덕후라고 하면 안될 것 같은 그런 아우라가 있더군요.

 

다른 곳도 아니고 예전 대구 교보문고의 핫트랙스였는데... 제 기억에 여자친구의 새앨범이 발매되었을 때 였던 것 같아요.

 

전 핫트랙스에 플스게임 구경하러 한번씩 들르곤 했는데.. 그날도 나온 김에 주말에 잠깐 들렀었는데.. 바로 그 진짜가 있었습니다.

 

벌써 여자친구 앨범만 한 5개는 산 듯 했는데 자기가 원하는게 안 나왔는지 점원에게 하나 더 달라고 얘기하고 있었는데..

 

그런데 그 사람 주위에만 뭔가 다른 공기? 다른 느낌? 옷차림도 뭔가 이상하고 말투나 몸짓도 뭔가 범상치 않고.. 그냥 딱 보자마자 아 덕후다 라는 느낌이 들었었어요.

 

그때 느꼈죠. 아.... 나 정도는 애교였구나... 그냥 저 사람에 비하면 난 그냥 취미생활이구나..

 

그 이후로는 아직 그런 진짜를 목격하진 못했습니다.

신고

 

IIE MOA    친구신청

저는 어떤 게임 유튜버의 모임에 가본적이 있는데;;; 게임만 해본 사람들이 잔뜩이라 그들이 진정한 덕후들임을 깨닫고 도망나왔었음요

Fatal Frame    친구신청

https://youtu.be/p9UjmESLYqU?si=dpGhu7UWUSvaYTFX

장조림과 메추리알    친구신청

극에 달한자가 뿜는 아우라 ㅋㅋㅋㅋㅋ

운석열    친구신청

토이저러스에서 째원봄

SillyWalker.    친구신청

저도 주변에서 오타쿠로 불리지만 진짜들은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

흉켈    친구신청

그런 느낌이 있어요... 아... 장난 아닐거 같다... 뭐 이런 ㅋㅋ;;;

Pax    친구신청

현시연도 라이트 오타쿠 소리 듣는거 생각하면 혼모노들이야 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