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방구1 MYPI

까방구1
접속 : 3520   Lv. 51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436 명
  • 전체 : 466351 명
  • Mypi Ver. 0.3.1 β
[적절한 담소] 내가 사랑하는 도시. 부산이 힘냈으면 좋겠다. (9) 2023/01/29 AM 12:47

내 도시 부산.
투박함과 세련됨이 공존하는 개성 넘치는 도시.

내 직장이 있는 곳이자 젊은 에너지와 사람 복작복작한 모습 구경하고프면
돌아다녀보는 서면.

천혜의 자연 속에서 유유자적하게 걸으며 바람쐬고 싶을때,
그 서면에서 차로 30~40분이면 도달하는 태종대와 을숙도의 절경.

강아지들과 함께 시민공원을 거닐때 마주치는 견주분들과 나누는 인사.
투박한 말투속 따뜻한 느낌들.

조용한 바닷가, 시끄러운 바닷가. 취향대로 골라가서
바람쐴 수 있는 내 도시 부산.

여름에도 덜 덥고. 영하 7도 밑으로 내려가면
사람들 춥다고 난리나는 따뜻한 도시.

최근들어 떠나가는 친구들이 부쩍 늘고 있다.
떠나가거나 사라지는 은사님들의 회사도 늘고 있다.

내가 보고 느끼는 부산이 요즘 아프다.
나았으면 좋겠다.



















신고

 

오드월드    친구신청

갈 수록 해운대 원툴되는 중이라
북항 재개발 성공해야 반전 노려볼듯ㅠ

패왕여니    친구신청

답이없음 고향인 영도는 완전 끝났고
남포동 본가에 간만에 내려가서 맥도날드 배달시키려고
밤에 어플을 찾아봐도 맥도날드가 없음 어린시절
맥도날드 알바할때 남포동에만 5곳있었는데 아무리 구시가지라고해도 맥도날드급의 프렌차이즈도 없다는건 그냥 망했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함 부산이 이정도면 다른 경기권제외
중소지방은 더 암울하다고 봐야...

에로선인油    친구신청

하....거기다 롯데리아 만 남포동에 3군데죠.

남포동에 2군데. 롯데 백화점에 하나

까방구1    친구신청

지금 언급하신 원도심 쪽이 특히 많이 박살났습니다...아마 해운대를 필두로 한 부근 도시들과 거리상 먼게 큰 듯 해요...휴..

히이로 유이    친구신청

뭐 정치 논리에 지방 깁

히이로 유이    친구신청

아 탭이 눌렸...ㅋㅋ
지방 기반 다 붕괴 하는 건 확정난 상황이라서...

viper38    친구신청

부산 금정구 출신입니다. 언젠가는 다시 내려가고 싶어요

the burning    친구신청

북구 덕천 사는데 살만합니다.

소년 날다    친구신청

부산 뿐 아니라 지금 경상권 주요 도시들인 울산 포항도 인구감소 및 유출로 조금 냉정하게 말하자면 죽어가고 있죠.

사실 인구가 그렇게 중요하냐- 라고 묻는다면 전체적인 국가의 인구밀도와 다르게 개개의 도시들의 인구수는 중요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적은 수라도 그 안에서 행복한 보금자리를 이루면 되는 것이겠죠. 뭐 50만 밑으로 문화기반시설 및 여러 도시시설 설립의 제약이 있긴 하지만, 기준이야 낮추면 되는 것이까요.

허나 단순히 출생에 의한 인구감소만이 아닌 '유출'이 단지 돈벌이의 문제만이 원인이 된 것인가- 라는 것은 생각해볼 문제인 거 같네요. 그보다는 원론적인 행복을 찾을 수 없다는 것. 아이러니하게도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문제처럼 인구유출과 행복론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얼마 전에 울산시장이 국정감사 때 국회 불려가서 된소리를 들었죠. 부-울-경(마창을 비롯한 군소도시)을 묶는 사업에 왜 브레이크를 걸었느냐- 였는데.. 사실 잘 모르겠어요. 과연 그렇게 묶고 합친다고 죽어가던 도시들이 생기를 찾을 수 있을까요. 부산을 사랑하는 까방구님에게는 죄송하지만, 잘못하다간 남아있는 생기마저 부산에 다 빼앗길지도 모르는데.

그보다는 각 도시가 작더라도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나의 고장 나의 생활권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해보지만, 그 해답이 쉽게 나오지는 않겠죠.

사실 나는 고향을 떠나와 있기에, 그리고 돌아가지 않을수도 있기에 상관없는 이야기로 치부해버릴 수도 있지만, 나의 가족들과 친구들이 존재하는 그곳이기에 늘 눈에 밟힐 수 밖에 없는 거 같습니다. 그렇기에 늘 소식에 귀를 귀울일 수 밖에는 없는 거 같네요.

부산의 멋진 정경들(요즘 'VISIT BUSAN'으로 시 마케팅이 활발하죠)이 찍힌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그 정경이 잊혀지지 않도록 현실에서 활기를 잃지 않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게임 이야기] 친구들과 5년째 게임 회사를 운영하며. (2) 2023/01/25 AM 05:49

5년째 게임 회사를 운영하며,

다년간 우여곡절 끝에 친구네 회사와 협업해서 제작한 
'롸비 : 기계의 반란'은 나쁘지 않은 성과를 보였지만
이후 잘못된 업데이트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 플레이어분들이
이탈하고 말았습니다.

이에 팀 내에서 새롭게 주지한 문제들과 유저분들의 피드백을 취합해
업데이트 작업에 들어가게 됩니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드디어 다 고쳐갑니다. 정말정말 다 고쳐갑니다!

신고

 

슬라임 개발자    친구신청

화이팅입니다!!

냥마루쿤    친구신청

유니티 버전업 했을뿐인데 에러와의 전쟁이라니 ㅜㅜ 게임개발자는 아니지만 저럴때 엄청 스트레스 받죠...아 내가 잘못한거 아니라고...왜 버전업해서 날 괴롭히는데!!
[게임 이야기] 자작 게임 IOS 버전 이벤트! (0) 2022/12/09 PM 09:38

독일 보드게임 원작의

턴제 대전 게임.

VOLT의 앱 스토어 버전의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상대적으로 구버전 엔진으로 개발한 터라 구글의 바뀐 결제 라이브러리 정책을 반영하려면 많은 작업시간이 소요돼 안드로이드 버전은 업데이트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ㅠㅠ

- 최초 로그인시 에러
- 튜토리얼 진행 버그
를 개선한 버전이 IOS에 우선 적용되었습니다.

그리고 익살스러운 크리스마스 스킨을 무료 배포합니다 :D
쿠폰창에 ' HappyHolidays '라는 단어를 기입하시면

무작위로 스킨을 하나 지급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는 정말 누가 봐도 행복해 보이는 머큐리를 받았습니다 :D




신고

 
[적절한 담소] 엄마와 친구분의 통화 (2) 2022/12/01 AM 02:22

어머니에겐 

서울 상경 40년이 되어가는 친구분이 계신다.

나랑도 안면이 있으시고. 간간히 전화로 안부를 서로 물으시는데.
오늘 거실을 지나며 듣는 두 사람의 대화가 귀엽고 흥미진진했다.

대략 친구분이 언제까지 부산에 살거냐고 서울 올라와라. 고향친구 하나 없어
심심하다 했나보다. 어머니의 놀림이 시작된다.

"느그 동네 순대에 소금 찍어멌는다메. 즐때 안간다"
전화기 너머로 끅끅 웃는 친구분 목소리가 들린다.

괜히 나도 장난기가 도져서 어머니 근처로 다가가
한 마디 거든다.

"엄마, 서울 간짜장엔 달걀 후라이 안 얹어준다더라"

"헐랭...절대 안간디!" 하고 어머니가 문자 그대로 말했다.
전화기 너머로 친구분이 "나이가 몇인데 '헐랭'이란 말을 쓰냐고
전에 보자니까 게임 해야 돼서 바쁘달때부터 알아봤다"
고 뒤집어지듯 웃으신다.

지금은 개노잼 됐다고 욕하고 접으셨지만. 어머니는 지난 8년간 부지런히 와우를 하셨었다.
계기는 거상이 질려서 딴 게임 찾고 있는데 나 와우하는 게 재밌어 보인다고.

즐겁고 좋다 이런 순간.

신고

 

자무카999    친구신청

평온하고 조용한 일상 속에서 찾는 이런 소소한 점들이 즐거운거죠
ㅎㅎ 훈훈한 글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여왕님★    친구신청

귀여우셔 ㅎㅎㅎ
어머님 센스가 젊어보이셔요 ! ㅎ
[게임 이야기] 출시한 방치형 게임 근황 (6) 2022/11/29 PM 11:06




공동개발한 방치형 게임 '아스트로 플라워'의
구글 플레이 버전 서비스 근황입니다.


창업 이후 액티브한 게임 프로젝트만 진행하다 난생 처음 접한
방치형 게임은 기획적인 방법론 등이 전혀 다른 세계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공부가 많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출시 첫 주에 재화 수급이 너무 어렵다는 피드백들이 있었고
디렉터이자 서비스 주관을 맡은 협업사에서 재화 수급량 조절이
실패였다는 점을 받아들이고 골드 수급량을 10배 상승시켰습니다.

아무래도 최대한 허리띠를 졸라매고 마케팅 해야 하는
작은 팀들이라 유저의 유입이 당연 많지는 않지만

지표상으로 높은 잔유율을 보이면서 현 시점 500 다운로드를 넘긴 상황입니다.
후속 콘텐츠 작업과 함께 현재 게임 그래픽 리소스들의 폴리싱 작업이 있을거라고
협업사 측에선 예고해준 상황입니다.

저희 게임인 롸비와 볼트의 개선 작업도 현재 순조로운데
더 정신 바짝 차리고 일해야겠습니다.

신고

 

고 니    친구신청

잔존율도 좋으면 피처드 신청도 하시죠

까방구1    친구신청

조언 감사합니다.

Decemberocho    친구신청

기존에 어떻게 잡으셨는지는 모르겠으나 배율로만 따졌을 때 10배는 과한게 아닐까 싶네요.
약간 허덕허덕하게 잡아주는게 전체적으로 좋긴합니다.

까방구1    친구신청

초기에 너무 짜게 잡는 바람에 성장속도가 너무너무 느렸었습니다 ㅠ 이제야 좀 흐름이 생기는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I루시에드I    친구신청

출시 축하드립니다

까방구1    친구신청

감사합니다. 잘 서비스 해내 보겠습니다!
현재페이지1 2 3 4 5 다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