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도영 MYPI

게도영
접속 : 694   Lv. 13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9 명
  • 전체 : 99536 명
  • Mypi Ver. 0.3.1 β
[감상문] 근사한 책 표지를 보고 순대가 먹고 싶어졌다. (0) 2019/11/17 AM 02:35

 





책 - [ 숨 / EXHALATION ]

 

 

지은이: 테드 창

 

옮긴이: 김상훈

 

펴낸이: 김정순

 

편집: 김이선

 

디자인: 김수진

 

마케팅: 임정진, 김보미, 전선경

 

펴낸곳: (주)북하우스 퍼블리셔스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스포일러 주의하세요.

 

 

 

 

 

“메시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잘 있어 사랑해.”

 

< 거대한 침묵 > 중에서

 

 

 

 

 

 

 

줄거리

- 재미있는 SF 중-단편 모음집.

 

 

 

 

 

메모

- 표지가 세련된 느낌이었습니다. 책 제목이 “숨”이어서인지 영어 글씨는 공기 방울이 흩어지는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배고플 때 보니까 공기 방울이 아니라 돼지 간이 떠올라서(돼지 간을 자세히 보면 익힌 조직이 방울이 모인 것처럼 보이더라고요.) 순대가 먹고 싶어졌습니다. 그리고 표지의 숨 글자가 빛을 받으면 무지개색으로 빛납니다. 아무것도 아닌데 처음 책을 잡고서 한참 동안 형광등 아래에서 이리저리 기울여 보면서 반짝거리게 만들고 놀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니 바보 같은 짓이었네요. 마음에 듭니다.



- 이야기가 참 세련되고 담백하고 깔끔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재미있어서 쉽게 몰입되었고, 시간이 많았으면 하루 안에 다 읽을 수 있을 것 같은 책이었습니다.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

  이야기 속의 이야기 속의 이야기 같은 이야기여서, 처음에 이야기를 따라갈 때 조금 헷갈렸습니다. 그건 그렇고 분위기가 참 좋았습니다. 마지막에는 살짝 소름도 돋았고요. 중심 소재는 타임머신이었는데, 제가 기존의 영화나 소설로 접했던 것들과는 달라서 신기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 ]

  자유의지가 없다는 것이 실증된 세상의 이야기였습니다. 만약에 내가 이야기 속의 사람이라면 어떻게 할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어차피 자유의지가 없다면 어떻게든 될 테니 고민은 조금만 하고 재미있는 일 하는 게 이득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라고 생각하도록 결정돼 있었겠지요.

 

 

- [ 사실적 진실, 감정적 진실 ]

  이 단편과 비슷한 소재(기억을 저장하고 되돌려 볼 수 있는 기술.)를 이용한 드라마를 넷플릭스에서 봤습니다. ‘블랙 미러 시즌 1, 3회’였습니다. 소재는 비슷한데 결말이 크게 달라서 흥미로웠습니다. 단편 쪽 이야기가 좀더 긍정적인 메시지로 끝난 것이 좋았습니다.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 ]

  디지몬이 생각나는 단편이었습니다. 그리고 좋아했던 온라인 게임(또는 어떤 작품)의 흥망성쇠도 떠오르게 하는 이야기였습니다. 또, 이 이야기에서는 인공지능인 존재와의 섹스에 관해서도 깊게 생각해 봅니다. 처음에는 그 내용에 거부감이 들었지만, 주장과 논리 전개가 그럴듯해서 미래에는 정말 일이 이렇게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되었습니다. 고정관념이 흔들려서 머리가 혼란스러워지는 좋은 이야기였습니다.

 


- [ 데이시의 기계식 자동 보모 ]

  기계가 아무리 좋다지만 사람을 기르는 일은 사람이 더 잘한답니다. 아직은요.

 

 

- [ 거대한 침묵 ]

  짧지만 가슴을 짠하게 만드는 이야기였습니다. ‘인간이 미안해 ㅠ ㅜ’ 하게 되는 그런 이야기.

 

 

옴팔로스 ]

  신의 개입을 실증할 수 있는 우주에서, 만약 인간들이 완성품이 아니라 실험체였다면? 그것도 아니면 그저 우연의 산물로 자연 발생한 거였다면? 그런 세상에 살게 되어도 치킨은 맛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불안은 자유의 현기증 ]

  평행 우주와 유한한 통신을 할 수 있는 기술이 있는 세상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였습니다. 기술의 발명과 그로 말미암아 변해가는 인간과 사회상을 자연스럽게 묘사해서 재미있었습니다. 양자역학도 나오는데 잘 모르고 봐도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평행 우주의 무수한 ‘나’로 인해 사람들이 받는 영향을 정말 그럴듯하게 묘사해서 다큐멘터리 보는 기분이었습니다.

 

 

- [ 숨 ]

  양들의 침묵에서 나오는 시체 천사 장면이 생각나는 이야기였습니다. 사실 피가 나오는 묘사는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양들의 침묵이 떠오른 이유는 기계 생명체가 자신을 해부하는 묘사가 세심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야기 속 장면을 상상하면서 저도 모르게 조금 그로테스크한 이미지가 연상됐습니다. 그리고 낯선 단어들이 많이 나와서 장면을 부드럽게 상상하기가 좀 어려웠습니다. 


 

 

 

 

스토리

- 나의 선택들이 나를 만들어 간다.

 

캐릭터

- 선택과 책임, 자신을 받아들임, 나아질 수 있다는 믿음, 근본적인 선함.

 

시공간-배경 설정

- 지구-미래 또는 현재 또는 과거.

- 평행 우주의 나와 대화할 수 있다면?

 


 

 

 

신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