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MYPI

=ONE=
접속 : 3031   Lv. 46

Category

Profile

Counter

  • 오늘 : 936 명
  • 전체 : 124337 명
  • Mypi Ver. 0.3.1 β
[일상잡담] 20년 만에 들은 근황에 마음이 착잡하네요. (6) 2020/05/26 AM 01:45

요즘 기레기를 넘어 기더기...라고까지 지탄받는 모 기자가 있습니다.



그냥 이름만 들었을 때는 미처 몰랐는데

곰곰히 생각하다 보니 중학교 때 친구랑 이름이 같더라구요.



20여 년 전이면 기억 못 하는 게 정상일 수도 있는데

서로 이름 끝 글자에 아무말을 붙이면서 놀아서인지

얼굴은 몰라도 이름은 기억이 나더라구요.

(예: 박명수다쟁이야! 정준하늘소야! 박명수박바야! 정준하늘땅별땅천지별땅아!)



중3 올라가면서 이사로 인한 전학을 가서 소식이 끊겼었는데

그 친구가 맞는건가 싶어서 구글링을 해보니

당연히 고향이나 출신 중학교 등 개인정보 없음ㅋㅋㅋㅋ



혹시나 싶어서 몇 년 만에 페북 들어가 이름으로 검색해보니

오잉? 이정도 논란이면 이름으로 검색되지 않게 닫아놓을 텐데 바로 뜨더라구요.

눌러보니 '함께 아는 친구'에 같은 동네 친구들이 몇 명 보이네요ㅋㅋㅋㅋ큐ㅠㅠㅠㅠㅠㅠㅠ



이 상황에 연락하기도 그렇고, 동창회 마당발에게 물어보기도 그렇고.

그냥 세월이 많이 흘렀구나, 싶은 밤이네요.

신고

 

Up목人폐...    친구신청

어느 기레긴지 감이 안오네영 ㅎㅎ

=ONE=    친구신청

실존인물 관계된 이야기라 노코멘트 하겠습니다ㅎ

돌아온leejh    친구신청

혹시 그 채널에이의
유시민 잡겠다고 설친 그 기자인가요?

=ONE=    친구신청

실존인물 관계된 이야기라 노코멘트 하겠습니다ㅎ

jjtt3    친구신청

어랏, 혹시 ㅎㅅ중 다니셨나요. 저도 오랜만에 듣게된 친구 소식에 씁쓸했었는데.

=ONE=    친구신청

세상 좁네요ㅎㅎ
기차 다니는 굴다리 밑으로 등하교했던 그 학교 맞죠?
[일상잡담] 오늘 저녁은 하와와왓케이크 (6) 2020/05/01 PM 07:53

IMG_1551.JPG

 

 

IMG_1552.JPG

 

 

IMG_1553.JPG

 

 

 

원래는 오후 참으로 먹으려 준비했는데

 

예상보다 일이 지체되면서

 

미리 준비해둔 반죽이 2시간 정도 과발효(?)되어 더 쫀쫀해졌어요.

 

가장 마지막 장은 1.5배 두께로 구워봤습니다.

 

사과잼 얹어서 먹으니까 달달하니 좋네요ㅎㅎ

신고

 

ฅʕ◕㉦◕ʔฅ    친구신청

예쁘게 잘 만드셨다......

=ONE=    친구신청

감사합니다ㅎㅎ
까매진 건 안 보이는 아래쪽으로 숨겨서 그래요ㅋㅋㅋㅋㅋㅋ

AKA-RESCUE    친구신청

누뗼라를!

=ONE=    친구신청

제가 초코에 환장을 해서
누텔라 있으면 수저로 막 퍼먹을 것 같아서요ㅋㅋㅋㅋㅋㅋ
누텔라와 일시적 거리두기 중입니다ㅠㅠ

옆집사는곰아저씨    친구신청

메이플 시럽은 어디 ?

=ONE=    친구신청

시럽은 너무 달아서 시럽... 죄송합니다(호다닥)
[일상잡담] [노잼글 주의] 루리웹이 수준 높아 보이는 이유는, 아마 님이 (이하생략) (15) 2020/04/18 AM 03:28

어떤 마이퍼분의 문제제기에 대한 나름대로의 답변입니다.

전례가 있어서 해당 글의 댓글 뿐 아니라 제 마이피에도 남깁니다.

 

==============================================================================

 

 

얘기 듣고 오느라 이제 봤습니다.



1. 목마른 사람이 우물 파듯이 궁금한 사람이 답을 찾아야죠.

목마르다면서 바닷가 모래사장을 파고 있으면

어차피 파봐야 소금물만 나오니 저어기 물 솟는 샘을 찾아가라고 말해 주는 게 인지상정이고요.


최저임금 1만원에 대한 의견을 묻는 거라면 몰라도

'왜 최저임금이 1만원이어야 하는가'가 굳이 궁금하시다면

여기에 물어볼 게 아니라 책을 보고 논문을 찾아보라는 당연한 말에 대한 반응이

대체 왜

'EA는 중소고 존카멕은 3류로 볼 정도로 루리웹이 수준 높은 곳'이라는 비꼼으로 돌아오는지

심히 의문이네요. 아니, 의문은 아닙니다. 심증 뿐이지만 대충 짐작이 가니까요.



2. 이 책과 저 책과 그 논문을 추천한 이유는

'최저임금'에 대해 제가 본 문헌들 중에서 가장 잘 정리되어서입니다.

경험상 고등학교 논술반 정도의 판단력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 3권을 읽었을 때

'왜 최저임금이 선순환을 불러와 경제에 도움이 되는지'를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실수했어요.

'최저임금이 왜 꼭 1만원이어야 하는지 산술적 근거가 없다. 문제 아니냐?'하는 사람에게는 부적절한 추천이었네요.



3. 최저임금의 산술적 최적해가 정 그렇게 궁금하시다면

딸랑 기사 3개 찾아보고 마이피에 '주진형씨도 근거 없다네요, 문제 있는거 아닌가요?' 하지 말고

경제학자를 찾아가시거나 전화를 하시거나 메일로 문의하시거나

그도 아니라면 말씀드린 대로 NDSL이나 RISS에서 '최저임금'을 검색해 찾아보세요.


아, 아직 국내에 연구된 게 없을 수 있으니

PQDT나 DDOD에서 minimum wage를 찾아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그 중 DDOD는 소위 말하는 '명문대' 박사학위만 검색해주니

한 100개 정도만 읽으시면 될 것 같아요.


파이팅^^



4. 그래도 님이 원하는 대답을 찾기는 어려울 겁니다.

현대 경제학에서 수리, 계량경제학의 역할이 커진 건 사실이지만

여전히 경제학은 '이론'으로서의 학문이라

실물경제를 이상화한 뒤 쪼개고 치환해서 어떻게든 설명해보려는 '사후적 분석'의 경향이 커요.


최저임금이 없다면/있다면 이런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또는

최저임금을 낮추면/높이면 이런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이런 분석은 유효하고, 제시할 수도 있지만


최저임금의 최적해를 유도하는 산술적 수식은 이거입니다. 라고 제시하지는 않아요.

1980년대에 이미 그렇게 해봤다가

고려해야 할 변수가 너무 많다보니 현실과 동떨어진 숫자놀음이 되어 폐기했거든요.



5. 정상혈압은 120/80이라고들 하죠. 그런데 그것도 '산술적' 근거는 없어요.

그냥 그보다 낮으면 아프고, 그보다 높으면 아프니까

낮으면 저혈압, 높으면 고혈압, 그 사이는 '정상혈압'이라 하는 거죠.

그렇기에 성별, 나이, 체격, 건강상태 등에 따라 '정상혈압' 범위는 바뀌는 게 당연하니

'모든 변수를 고려하여 가장 이상적인 혈압을 정하는 수식'은 숫자놀음일 뿐이죠.


최저임금의 산술적 최적해가 없어서 문제라는 것은

'정상 혈압에 대한 산술적 최적해가 없는데 120/80을 제시하는 건 문제'라는 말이고,

소수(prime number) 규칙성 얘기 꺼내신 거 보니까 어느 정도 기본 지식이 있으신 것 같은데

임의의 NP문제를 P문제로 환원하는 방법이 없으니, NP문제가 틀렸다(읭?)는 논리적 비약입니다.

애초에 최저임금의 적정액이라는 게 결정 문제냐 아니냐부터 따져야 할 판인데요.



6. 그래도 뭔가 산술적 근거가 있어야하지 않을까? 싶으시다면

그 열의를 원동력삼아 한 번 연구해 보세요.

어쩌면 블랙-숄즈 방정식을 도출한 것처럼 수학적 모형을 찾을 수도 있고

애로의 불가능성 정리나 센의 자유주의자 역설처럼 가정 자체가 모순이라는 결론에 다다를 수도 있겠죠.


그러면 그들처럼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하실 수도 있겠네요^^



7. 글을 쓰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보니 점점 '님이 가진 의문'에 대한 의문만 커지네요.

혹시나 정말 극히 낮은 확률로 '순수하게' 궁금한 경우라면

"저의 게시판에 글을 쓰려면 논문까지 읽어보고 글을 써야 하는가 하는 의문"이 들 게 아니라

'궁금한 걸 찾아보려면 해당 분야 저명한 학자들의 연구 결과인 논문을 보면 되겠군요'라는 반응이 나올 테고


제가 언급한 책들과 논문 중 딸랑 하나 훑어보고

"왜 1만원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공식이나 이유는 없었습니다" 하는 게 아니라

'최저임금 1만원은 소득주도성장의 경제적 순기능을 이끄는 소득최저선 설정 역할이구나'라는 반응이 나왔겠죠.


자는 사람은 깨울 수 있어도

자는 척 하는 사람은 깨울 수 없는 것처럼


궁금해하는 사람은 가르쳐줄 수 있어도

궁금한 척 내심 아무도 답을 못할 질문을 던져놓고선

'것봐 니들 잘못 생각하는 거야'라고 말할 순간을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도 가르쳐줄 수 없겠죠.


'님이 가진 의문'에 대한 제 의문이 기우이길 바랍니다.



8. 지난 글에 몇 번 진지하게 대답했는데

손가락만 몇 번 까딱 하고는 잔뜩 비꼬아놓은 걸 보니

오늘의 댓글에 대해선 어디를 어떻게 꼬투리잡고 물고 늘어질 지

기대 반 걱정 반입니다.

되도록이면 '그 통조림 속의 것'이 드러나는 걸 좀 부끄러워해주면 좋겠는데

글 쓰신 걸 보아하니

앞으로도 부끄러움은 우리의 몫일 것 같네요.

신고

 

리리칼♡토카레프☆★    친구신청

여기가 수준높다고?

Feed    친구신청

어쩜 이렇게 글을 잘 쓰시는지...
아 나도 이렇게 글쓰고 싶다

군장리건덕    친구신청

그분 태도를보아하니 헛고생하신거같네요
걍 묻는척 듣는척만할뿐 답정너일겁니다

크리스코넬    친구신청

열많이 받은거같아보이네여
줄줄 내려썼을 글이 자기현시처럼 보일지경이니..ㅋ
사회경제학은 부부전공 정도밖에 안되다보니 아는부분이 나오면 반갑고 모르는게 나오면 더 반갑게 읽었는데
다른것보다 혈압얘기로 빗댄게 참 적절하고 재미있음
저런애기 한둘도 아니니 꿈틀대라고 냅두고 4월한달은 축배만 들어도 시간이 짧을거임

JOSH    친구신청

아 링크 따라갔다가 뭔 ㅄ이냐 하고 닉을 봤더니 역시나 그럴만한 사람이더군요.
남들이 진지하고 성실하게 응대해봤자 그런 태도 자체를 비웃는 자입니다.

루리웹-5290653249    친구신청

남 꼬는거 좋아하면서 자기 꼬는건 구분 못하던 인간 아직도 저러고 있네 ㅋㅋㅋ
벌써 다음 선거 준비하나 ㅋㅋㅋㅋ

루리웹-5290653249    친구신청

이번에도 생각없이 쓴 글 타령하거나 글삭튀하나 새로운 패턴 나오나 궁금해지네 ㅋㅋ

별혜는밤    친구신청

그런사람특)이런글에는 버로우탐

더스티아텐보로    친구신청

고생 많으십니다

meesh    친구신청

올드유저들은 요즘루리웹이 예전같지 않고 점점 디시화 되고 있단거 느낄텐데..
특히 10년대중반에 계정 네이버연동되게 하고서 거의 무한생성되게 만들고.
댓글추천시스템 생기고서부턴 그게 가속화되버렸지.

예전에도 기종쌈이야 많았지만. 그런 기종쌈은 귀여운 정도로 요즘은 혐오가 만연함.

솔직히 이젠나이먹고 가정이룬 양반들도 많아서 댓글활동 잘 안하는 부분도 크겠지만.
요즘 커뮤니티 분위기에 실망해서 활동 안하는 양반들도 많을겁니다

털어봤자없서    친구신청

생각해보니 맞는것같네요 댓글 추천. 이걸로 아이디 돌려서 추천 조작하는경우도 많이 봤고 상단에 표시되는 특성상 표가 몰리게되는 경우도 있고...아~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하는구나 조금 더나아가도 되겠구나 하고 뇌절하는 애들도 많아진것 같음. 몇년전부터 사람들이 뭐가 그렇게 불만이 많아지고 공격적이 된건지 이상했는데 댓글 추천시스템도 한몫했을거라고 보네요

Kim-z    친구신청

'경제학은 변수가 너무 많아서 수학적으로 정의를 하기가 어려운 학문이다, 그러므로 1만원인지 낼 수 있는 공식은 없다 혹은 만들기가 불가능에 가까울 정도로 어렵다' 라고 이해하면 되겠습니까?


NobleOble    친구신청

또또또 자기 듣고싶은 부분만 짤라가지고 공격할라고

Kim-z    친구신청

사람을 의심하시고 질문을 원천 차단해버리시는군요

둠물의숲    친구신청

저런 글에 반응하면 지는 것이 될 정도로 인터넷의 수준의 격차는 심해졌고 토론의 장이 아닌 왜곡과 논란의 장이 되었습니다. 이 글을 시작하게 된 사람은 그저 어그로일지, 알바일지, 혹은 자신만의 생각만을 가지고 있는 이일지도 모르겠지만 결국 자신만의 결론을 내리고 그것이 옳다라고 주장하는 그간 보아오던 여타 평범하지 그지 없는 계정이겠지요. 그런 글에 얼굴을 맞대고 하나 하나 이야기 하지 않는 이상 이 글 역시 허공에 대고 이야기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무의미한 행동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이런 글이 그 계정이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읽혀진다면 그 나름대로 의미가 있지 않을까도 생각해봅니다. 잘 읽었습니다
[일상잡담] 다시, 그 날. (0) 2020/04/16 AM 04:16

IMG_2528.JPG

 

 

 

 

 

의도한 건 아닌데 글 좀 쓰면서 개표결과 보다보니

 

벌써 이 시간이네요.

 

예전에 팽목항에서 찍은 사진이 문득 떠올라 올려봅니다.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습니다.

 

각자의 열의와 노력이 모여 조금씩 바꾸어 나갈 때, 비로소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겠죠.

 

오늘, 조금은 더 나아간 것 같으니 이제 잠을 청해야겠네요.

신고

 
[일상잡담] 사정게 네임드 하나 광역글삭 후 튀려는 듯 하네요. (36) 2020/03/28 PM 11:47

링크 주소 클릭하신 후 F5 누를 때마다 글 수십 개씩 지워지네요ㅋㅋㅋㅋㅋㅋ

 

 

눈여겨 본 아이디 몇 개 크롤러 물려서

 

이상징후 보이면 알림 오게 했는데

 

이게 이렇게 티가 나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니까 글 진짜 무지막지하게 올렸던데

 

글삭제 매크로 돌려도 몇 시간~ 며칠 걸릴 듯 합니다ㅋㅋㅋ

 

 

=============

 

아마 2020.03.22일 갱신된 사정게 공지 때문인 듯 하네요.


 2. 루리웹 전체 게시물 및 댓글 작성 내역을 공개 할 예정입니다. 

 사정게에 게시물 및 댓글을 작성 한 경우 해당 작성자의 루리웹 전체 게시물 및 댓글 작성 내역을 확인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 할 예정입니다.

 

 

==============

 

글삭이 갑자기 멈췄네요.

 

매크로가 꺼진 걸까요

컴퓨터가 뻗은 걸까요

인터넷이 끊긴 걸까요

루리웹 서버가 '비정상적 접근'이라 판단해 차단한 걸까요

 

아니면 이 글을 보고 밑장빼기를 멈춘 걸까요ㅋㅋㅋㅋㅋㅋ

 

 

===============

 

글삭이 다시 시작되었군요.

 

자정부터 오전 8시 까지는 근무 시간이 아닌가?

글 올리는 매크로도 글 지우는 매크로도

근무시간 아니면 안 돌리는

자랑스럽고 떳떳한 이 시대의 참된 근로자인 듯ㅋㅋㅋ

 

신고

 

김재박    친구신청

저 분이 뭐 잘못한 게 있나요?

왜 이런 식으로...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글 많이 올린 게 잘못은 아닐거고...

스포츠 쪽 바둑 글도 종종 많이 올려주시는 분인데...

비오네    친구신청

주로 반정부성향의 뉴스 및 가짜뉴스 등을 주로 올리던 사람이라서요

김재박    친구신청

사족을 달았다거나, 공지를 어긴 게 없는데, 이런 식으로 유저끼리 저격하고 감시하는 게 과연 옳은건지

좀 의아하네요. 정치 성향을 떠나서... 이게 맞는건가요. 정치글 말고도 스포츠/영화 쪽도 올리는 분이신데..

=ONE=    친구신청

페이지당 3번 초과로 글을 올리면 도배로 경고먹으니까
페이지 넘어가자마자 기사 3개를 몇 초 단위로 올리는데
그게 쉬는 날도 없이 하루에 12시간 이상 그러고 있으니
아무래도 일반적인 사용자는 아닌 것 같죠.

스포츠/영화 쪽 게시물은
하도 사정게에서 분탕만 쳐서 의심스럽다는 반응이 나온 뒤로
다른 주제로도 활동한 걸로 추정되고요.

22세기의전설    친구신청

정부정책이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곡해 하려고 악의를 가지고 올리는게 너무 명확해서 그렇습니다.
스포츠 영화쪽은 욕을 하도 많이 먹으니 아닌척 곁가지로 올린거 밖엔 안됩니다

마루몽이    친구신청

저 인간 외에도 몇 몇 가짜 뉴스 네임드 많습니다.
다른 정보요? 분탕 관련 말들이 많이 나오자 아닌 척 하려고 몇개씩 퍼오는거죠.
이걸 유저 저격이나 감시라고 보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이런식으로 놔두면 일베 멀티처럼 되는거에요.
사람들이 왜 관리를 하지 않는 황달을 거론하는 건지를 생각하면 그렇게 되지 않길 바라기때문에 그런겁니다.

김재박    친구신청

룰이나 규정을 어긴 게 아닌데 이런 식의 소위 유저들끼리의 자경단 저격이 개인적으로는 잘 이해가 되지 않는군요.

어떤 상황 때문에 이런 글이 올라왔는지 몰랐는데, 정치 쪽 관련된 거면 사실 더 연관되고 싶지도 않고요.

질문에 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디스 알피오렌4    친구신청

스포츠,바둑 기사는 정상인코스프레였고요.

가짜뉴스 도배질하고 신상정보 면상까지 까서 기획고소하려던 놈입니다.

Up목人폐...    친구신청

근데 저 사람은 왜 자기 게시물을 지우는거에요? 검색은 예전에도 가능했는데

2P    친구신청

저도 그런 생각을 하던 때가 있었는데
문제는 저 사람 포함 몇 명 이서 도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매일 저 짓을 굉장히 오랜 시간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사실상 자정을 바라는게 힘들 정도라서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심판자z    친구신청

오히려 바둑 글 같은거 몇개 올려줬다고 좋게 봐줘야 할 이유를 모르겠음 ㅋ

석유재벌    친구신청

와... 새로고침 하면 쭉쭉 날아가네요

숭늉    친구신청

유명한 사람이였죠 정치성향이야 뭐 개인적인 거니 뭐라 할 순 없지만
가짜뉴스 퍼 나르는 건 심각했음

김꼴통    친구신청

원투데이 활동한 것도 아닌데 갑자기 왜 광삭을...뭐 있었나

✨정직하게살자✨    친구신청

사정게에서 다수의 회원들이 댓글알바인게 뻔한 놈들이 활개치는걸 보다못해 강등을 감수하며 항의를 한 끝에 운영진이 결단을 내린 모양입니다.

suck양이진다    친구신청

마이피 사진 내린거 보니까 튀려는게 맞는듯 극딜쳐먹고 이름하고 사진 떡하니 올려놨더만 볼 사람 다 보게 해놓고 튀면 어쩌나

Taless    친구신청

저번주 토요일에 사정게에서 들고 일어난게 컸나보네요.

그 이후로 가짜뉴스 올리던 네임드 어글러들이 다 사라졌습니다 ^^

이디스 알피오렌4    친구신청

다 사라지진 않았어요.

준비는되었다,아나바다 운동,Life-cow,DrunkenWolf 네마리는 꾸준히 발광 중이에요.

https://mypi.ruliweb.com/mypi.htm?nid=7219&num=62640

조커다1818    친구신청

갑자기 왜 튀죠? 먼일있나요?

ΑGITΩ    친구신청

아아...저사람...

✨정직하게살자✨    친구신청

용문좌 ㅋㅋㅋㅋ

dallop T    친구신청

새로고침 누를때마다 글이 사라지네요

새벽내음    친구신청

가짜뉴스고 뭐고 무차별로 올리다가 고소관련 쪽지라도 받았나? 별일이구만

一目瞭然    친구신청

마이피에 지 신상 올려놓고 광역으로 고소하려고 쑈하던 알바네

A-z!    친구신청

누군가 했더니 용문이네;;

一目瞭然    친구신청

처음 시작한 날이 2017.09.1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용문아 열심히 지워라 아직도 350페이지 남았다!!!!!!!!!

진인환이인정했던저격수    친구신청

ㅋㅋㅋㅋㅋㅋㅋㅋ

=ONE=    친구신청

최신글 엄청 지웠는지 지금 357페이지 가보면 가장 오래된 글이 2017.04.12네요.


사정게에서 글쓴이로 검색하면 최신글 10000개 까지만 검색해서 보여주더라구요.
한 페이지에 28개 씩이니 357페이지 약간 넘네요.
그말인즉슨 350페이지는 검색 가능한 선에서 가장 오래된 글이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최신글 100페이지를 지우면 검색 제한을 초과했던 예전글 100페이지가 리필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 대체 뭘 언제부터 얼마나 많이 올린 건지ㅋㅋㅋㅋㅋㅋㅋ
용문아 열심히 지워라 아무리 지워도 리필되는 350페이지가 남았다!!!!!!!!!

진인환이인정했던저격수    친구신청

우와~ 지우는 매크로도 있나 보네

一目瞭然    친구신청

지우는건 쉬움.

내 정보에서 게시글 삭제 할 수 있어요.

댓글 삭제도 마찬가지.

진인환이인정했던저격수    친구신청

오오~

이디스 알피오렌4    친구신청

조국 교수 관련 가짜뉴스 도배했던 것도 싹 지웠네.

검황 흑태자    친구신청

저 양반 재외국민 투표권 반대하는 사람한테 입에 거품물고 염병하던데 지가 무슨 관련이 있다나 어쨌다나....

Feed    친구신청

사람들 예측이 틀리지 않았죠.
정상적인 사람이 하루종일 하루도 빠짐없이 컴퓨터 앞에 앉아서
게시판 하나만 들여다보고있느넥 말이 될리가 ㅋㅋㅋ

의지의 루리    친구신청

n번방 관련자일수도.... 잡혀서 불똥 튀기기전에 정리...

돌아온leejh    친구신청

용문이
처음에는 부동산 관련 게시물을 올렸는 데
어느 순간 일버리지 비스므리하게 변해버렸죠
현재페이지1 2 3 4 5 다음
X